사회

이데일리

손정민씨 부친, 시민들 위로에 답례.."아무 연고도 없이 힘주셔"

장영락 입력 2021. 05. 05. 10:02

기사 도구 모음

손씨 아버지는 5일 블로그에 시민들이 보낸 위로 편지 등을 공개하며 아들 죽음을 함께 슬퍼해준 시민들에게 감사의 뜻을 표했다.

손씨 아버지는 "지난주 일요일부터 진행된 믿을 수 없는 일들이 1차전을 마감한다. 일요일 2시까지 살아있던 사진 속의 아들은 영정속의 인물이 되었고 상상할 수 없는 많은 일들이 벌어졌다"며 "장례가 치뤄지는 4일간 너무나 많은 분들이 애도해주셨고 아무 연고없이 오셔서 위로해주시고 힘을 주셨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손씨 아버지는 5일 블로그에 시민들이 보낸 위로 편지 등을 공개하며 아들 죽음을 함께 슬퍼해준 시민들에게 감사의 뜻을 표했다.
손정민씨 친구들이 빈소에 보내온 물품들. 손씨 아버지가 블로그에 사진을 공개했다.
손씨 아버지는 “지난주 일요일부터 진행된 믿을 수 없는 일들이 1차전을 마감한다. 일요일 2시까지 살아있던 사진 속의 아들은 영정속의 인물이 되었고 상상할 수 없는 많은 일들이 벌어졌다”며 “장례가 치뤄지는 4일간 너무나 많은 분들이 애도해주셨고 아무 연고없이 오셔서 위로해주시고 힘을 주셨다”고 말했다.

손씨 아버지는 “아래의 편지는 허락을 받지 못했지만 익명이라 공개한다”며 어느 시민이 보낸 위로 편지를 사진으로 찍어 공개했다.

편지를 보낸 이는 “정민군과 비슷한 나이의 서울 시민”이라며 자신을 소개한 뒤 손씨 아버지에게 위로의 말을 건넷다.

손씨 아버지는 “정민이의 학교친구들이 거의 4일 내내 왔다. 아들의 교유활동을 모르던 저는 아들에게 고마워하는 많은 친구, 후배들을 만났다”며 “아무도 말걸어주지 않았을때 제일 먼저 말을 건네줘서 고마웠다는 분들이 많은 것을 보고 아들이 잘 살았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는 감회도 전했다.

손씨 아버지는 아들 친구들이 보내온 마지막 선물들 사진도 함께 올렸다. 그는 “내일이 아니라 몇시간뒤 마지막 이별이 진행된다. 고별식, 발인, 성당미사, 추모공원, 안장을 하면 저녁이 될 것 같다”며 고별식 때 쓸 아들에게 보낸 편지도 공개했다.

편지에서 손씨 아버지는 “네가 우리에게 왔다 간 기간이 21년밖에 안되서 너무 서운하지만 너무나 많은 것을 주었고 우리 부부에게 인생은 살아갈만한 것임을 알려주었고 행복이라는 것이 무엇인지를 알려주었다”며 아들 죽음을 애도했다.

한편 손씨 아버지가 아들 실종 당시 동석했던 친구의 행적에 강한 의문을 제기한 가운데 경찰은 정확한 사망 원인 파악을 위해 조사를 진행 중이다. 손씨 시신 시료 부검도 진행돼 5월 중순 결과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

장영락 (ped19@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