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뉴스1

'코로나19 백신휴가' 도입하는 네이버..카카오도 검토

송화연 기자 입력 2021. 05. 05. 10:33

기사 도구 모음

네이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휴가'를 도입한다.

5일 업계에 따르면 네이버는 오는 7월부터 전 계열사에 코로나19 백신 휴가제를 도입한다.

카카오도 백신 휴가제를 검토 중이다.

카카오 관계자는 "백신 휴가를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네이버 사옥 (네이버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송화연 기자 = 네이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휴가'를 도입한다.

5일 업계에 따르면 네이버는 오는 7월부터 전 계열사에 코로나19 백신 휴가제를 도입한다. 백신을 접종한 임직원은 의사 소견서 없이 신청만으로 접종 다음날 휴가 소진 없이 공가를 부여한다.

네이버 관계자는 "백신 접종 후 일상 생활과 업무에 지장을 겪는 사례가 있어 백신 공가 필요성을 검토하고 있었다"라며 "회사와 근로자 위원이 참여하는 사내 산업안전보건위원회 정기회의에서 의견에 모여 이를 도입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카카오도 백신 휴가제를 검토 중이다. 카카오 관계자는 "백신 휴가를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카카오는 현재 질병, 자녀양육 등을 이유로 근무가 어려운 임직원을 위해 '가족돌봄 휴가'라는 이름으로 매년 10일의 유급휴가를 제공하고 있다. 임직원은 자녀양육(입학, 학부모 상담 등 교육기관 방문, 병원 등 포함), 질병 돌봄, 노령 돌봄, 사고 돌봄 등 다양한 사유로 가족을 돌봐야 하는 경우 이 휴가제도를 이용할 수 있다.

한편 정부는 지난 4월1일부터 백신휴가를 도입했다. 접종자는 백신 접종 후 10시간~12시간 이내 이상 반응이 시작되는 점을 고려해 백신 접종 다음 날 휴가 1일을 부여받고, 이상 반응이 있는 경우에는 추가로 1일 더 휴가를 낼 수 있다.

정부는 기업 등 민간 부문 백신 휴가는 임금 손실이 없도록 별도의 유급휴가를 부여하거나, 병가 제도가 있는 경우에는 병가를 활용하도록 권고·지도하고 있다.

hwayeon@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