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뉴시스

고기없는 햄버거가 쏘아 올린공..무협 "韓기업, 대체육 시장 적극 진출해야"

최희정 입력 2021. 05. 05. 11:09

기사 도구 모음

코로나19 이후 건강·환경·동물 복지 등 분야의 지속가능성에 대한 관심이 커짐에 따라 우리 기업들도 대체 단백질 시장 진출에 적극 나서야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5일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은 '대체 단백질 식품 트렌드와 시사점' 보고서를 통해 "대체 단백질 식품 시장 활성화는 소비자의 지속가능성 중시에 따른 장기적 트렌드로, 2035년 약 3000억 달러 규모의 글로벌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체 단백질 '신기한 제품'에서 '일상적 소비제품'으로
2030년 대체육이 육류시장 1/3 차지..2040년 육류시장 추월 전망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31일 노브랜드버거 서울시청점에서 모델들이 닭고기 대체육으로 만든 '노치킨 너겟'을 선보이고 있다. '노치킨 너겟'은 미생물에서 추출한 단백질 '마이코프로틴'을 활용해 만든 것으로 일반적인 치킨 너겟과 맛과 식감이 비슷하다. 2021.03.31. 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 최희정 기자 = 코로나19 이후 건강·환경·동물 복지 등 분야의 지속가능성에 대한 관심이 커짐에 따라 우리 기업들도 대체 단백질 시장 진출에 적극 나서야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5일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은 ‘대체 단백질 식품 트렌드와 시사점’ 보고서를 통해 "대체 단백질 식품 시장 활성화는 소비자의 지속가능성 중시에 따른 장기적 트렌드로, 2035년 약 3000억 달러 규모의 글로벌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대체육의 경우 2030년경에는 전세계 육류 시장의 30%를, 2040년에는 60% 이상을 차지해 기존 육류 시장규모를 추월할 것으로 전망됐다.

대체 단백질 식품이란 동물성 단백질 식품을 제조할 때 전통적으로 사용되는 원료 대신 식물 추출, 동물 세포 배양, 미생물 발효 방식을 통해 인공적으로 단백질을 만들어 맛과 식감을 구현한 식품을 의미한다.

보고서는 단백질 ‘재배·사육’ 시대에서 ‘추출·발효·배양’ 시대로의 전환기를 맞아 ▲대체 단백질 식품군 확대, ▲동물 세포 배양 방식 상용화, ▲기업간(B2B) 생태계 활성화, ▲중국 시장 공략 대두 등 대체 단백질 식품 트렌드 4가지를 제시했다.

대체 단백질 식품의 원조격은 대체육 햄버거다. 2009년 비욘드미트가 식물성 대체육 햄버거 패티를 내놓은 이후 대체 단백질은 유제품, 해산물로도 확대되고 있다. 잇저스트는 2017년 녹두를 원료로 만든 달걀을 세계 최초로 개발해 3년 만에 1억개 이상 판매했고 오션허거푸드는 토마토로 만든 참치, 가지로 만든 장어, 당근으로 만든 연어 제품 등을 개발하고 있다. 블루날루는 세포배양 방식으로 생선을 만들어내는 기술을 개발해 상용화를 추진 중이다.

대체 단백질의 생산비용 하락, 대량생산 설비 투자 등으로 단백질 제조 방법에도 큰 변화가 있을 전망이다.

동물 세포 배양육은 2013년 최초 개발 당시 생산비용이 파운드(lb)당 120만 달러에 달했으나, 올해 생산비용이 7.5달러로 하락했고 퓨처미트 테크놀로지, 멤피스 미트 등은 대규모 공장을 설립해 대량생산의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글로벌 식품·외식 기업들도 대체 단백질 제품 판매뿐 아니라 대체육 개발 기술, 식품 원료 및 첨가제, 솔루션 등을 제공하면서 기업간 네트워크와 협력이 확장되고 있다. 특히 성장 잠재력이 큰 중국의 경우 아직 대체육 제조 기술이 성숙하지 않아 기술 협력 수요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

무역협회 김보경 수석연구원은 “대체육 생산비용의 절감과 중국 시장 수요 증대가 대체육 식품 시장 확대의 촉매제로 작용할 것”이라며 “우리 기업들도 기업간 협력으로 대체육 기술 경쟁력을 강화하고 중국 소비자 트렌드 분석과 유통망 확보를 통해 중국 진출에 적극 나설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azzling@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