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방역위반 강남 유흥주점서 53명 검거..경찰관 폭행도

천민아 입력 2021. 05. 05. 11:25

기사 도구 모음

집합금지 명령을 어기고 상습적으로 불법영업을 해온 서울 서초동의 한 유흥주점에서 경찰이 피의자 50여명을 검거했다.

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서초경찰서는 전날 오후 9시50분께 서초동의 한 건물 지하 1층에 있는 A유흥주점에서 업주와 종업원, 손님 등 53명을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검거했다.

당시 13개 객실에 있던 종업원과 손님 등 53명의 인적사항이 파악됐으며 서초구청이 과태료 처분예정 통지를 한 후 해산조치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방역당국, 유흥업소 6종 영업 금지중
버젓이 불법 운영..현장 급습해 덜미
1명은 경찰 때리고 욕해 현행범 체포
[서울=뉴시스]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서초경찰서는 전날 오후 9시50분께 서초동의 한 건물 지하 1층에 있는 A유흥주점에서 업주와 종업원, 손님 등 53명을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검거했다. (사진=서초경찰서 제공) 2021.05.05.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천민아 기자 = 집합금지 명령을 어기고 상습적으로 불법영업을 해온 서울 서초동의 한 유흥주점에서 경찰이 피의자 50여명을 검거했다.

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서초경찰서는 전날 오후 9시50분께 서초동의 한 건물 지하 1층에 있는 A유흥주점에서 업주와 종업원, 손님 등 53명을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검거했다.

경찰은 검거 당일 오후 9시40분께 업소 주변에 잠복했다가 소방당국이 잠긴 문을 강제로 열자 현장을 덮쳤다.

당시 13개 객실에 있던 종업원과 손님 등 53명의 인적사항이 파악됐으며 서초구청이 과태료 처분예정 통지를 한 후 해산조치했다.

단속 과정에서 경찰관을 폭행한 A씨는 공무집행방해죄로 현행범 체포되기도 했다.

해당 업장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인한 집합금지 업소면서도 상습적으로 불법영업을 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방역당국은 지난달 12일부터 유흥·단란·감성주점과 콜라텍, 헌팅포차, 홀덤펍 등 6종의 영업을 금지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다른 피의자들도 순차적으로 조사할 예정"이라며 "관할 구청에 통보조치도 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a@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