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중앙일보

"돈 모아 유명 로펌 선임하자"..중앙대엔 정민씨 잇단 추모글

채혜선 입력 2021. 05. 05. 13:31 수정 2021. 05. 05. 16:2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 반포한강공원에서 실종 뒤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 손정민(22)씨의 발인인 5일 그가 다녔던 중앙대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그를 추모하는 글이 속속 올라오고 있다.


“정민아, 고생했어” 추모 글 잇따라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 반포한강공원에 손씨를 찾는 현수막이 걸려있다. 뉴스1

이날 중앙대 학생이 주로 모이는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손씨 관련 글이 이어졌다. 대부분 “진실이 밝혀질 때까지 관심을 계속 가져야 한다” “우리 시간이 지나도 (손씨를) 잊지 말자” 등 그를 잊지 않고 기억하겠다는 내용이다. 한 학생은 “오늘은 우리 동문인 손정민군의 발인 날”이라며 “지금까지 정말 고생 많았고, 앞으로 행복하길 바란다. 당신이 있어서 행복했다”고 적었다.

손씨의 같은 과 선배였다는 한 학생은 손씨를 “항상 밝고 싹싹하고 예의 바른 친구였다”고 기억했다. 그는 “장례식장도 다녀왔지만, 그의 죽음을 못 믿겠다. 장례식장의 다른 고인들은 모두 지긋하신 어르신이었는데 정민이만 너무 어렸다”며 “아직도 휴대전화에는 정민이가 보낸 메시지가 남아 있다”고 슬퍼했다.


“돈 모아 유족 돕자”는 학생들

5일 손씨 발인을 앞두고 아버지가 눈물을 훔치고 있다. 뉴스1

유족을 돕자는 움직임도 일고 있다. “학생들이 힘을 합쳐 손씨 가족을 위한 모금 운동을 하자”는 것이다. “우리가 돈을 모아 유명 로펌을 선임하자”는 글에는 “나도 보태겠다” “아버지가 사비를 턴다고 한 말이 마음 아팠다. 우리가 돕자”는 댓글이 이어졌다.

손씨의 사인을 밝혀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동참해달라거나, 경찰의 적극적인 수사를 촉구하기 위해 국민신문고에 민원을 넣자는 글도 줄줄이 올라왔다. “손씨의 억울함을 풀어달라”며 지난 3일 올라온 청와대 국민청원은 이날 오후 1시 기준 31만여명이 동의했다.

한 학생은 어린이날이기도 한 이 날 “4일간 정민군을 찾아준 모든 학우에게 감사드린다”며 “성인이 되고 어린이날은 아무 의미 없는 날이라고 생각했는데 정민군 아버지를 보며 다른 의미를 찾았다”는 글을 남겼다.


“아들이 잘살았구나” 아버지의 마지막 편지

친구들의 마지막 선물인 '롤' 캐릭터 이렐리아. 사진 손씨 아버지 블로그

손씨 아버지는 이날 블로그를 통해 손씨 친구들에게 감사함을 나타냈다. “학교 친구들이 거의 4일 내내 왔다. 아무도 말 걸어주지 않았을 때 먼저 말을 건네줘서 고마웠다는 분들이 많은 것을 보고 ‘아들이 잘살았구나’하는 생각을 하게 됐다”면서다.

글에 따르면 손씨 친구들은 빈소에 그가 생전 좋아했던 게임 캐릭터 피겨 등과 같은 선물도 놓고 갔다. 손씨 아버지는 “친구들이 정민이에게 보내는 마지막 선물은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LoL·롤)’의 이렐리아다”라며 “이것을 좋아해서 아들 별명이 ‘정렐리아’였다고 한다”고 전했다.

학생 사이에서는 손씨 사망 관련 가짜뉴스가 인터넷에 퍼지는 것을 놓고 우려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손씨가 재학했던 중앙대 의과대학 학생회는 지난 3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사실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글은 정민이 부모님과 의과대학 구성원 모두에게 큰 상처가 된다”며 “의과대학 구성원 모두 힘들어하고 있다. 아직 수사가 끝나지도 않았는데 제대로 된 사실관계 파악 없이 억측하지 말아 달라”고 밝혔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