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中 연휴 막날 관광지 '인산인해'..본토 확진자 14일째 0명

윤태희 입력 2021. 05. 05. 13:41

기사 도구 모음

중국에서는 1일부터 시작된 노동절 연휴 마지막 날인 5일까지도 관광지마다 많은 사람으로 붐비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중국에서는 엄격한 도시봉쇄와 출입국 관리로 지난해 중반 이후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대부분 억제, 5일 0시 기준 보고된 확진자 수는 7명으로 모두 국외에서 들어온 여행객으로 확인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中 연휴 막날 관광지 ‘인산인해’…본토 확진자 14일째 0명

중국에서는 1일부터 시작된 노동절 연휴 마지막 날인 5일까지도 관광지마다 많은 사람으로 붐비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중국에서는 엄격한 도시봉쇄와 출입국 관리로 지난해 중반 이후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대부분 억제, 5일 0시 기준 보고된 확진자 수는 7명으로 모두 국외에서 들어온 여행객으로 확인됐다. 본토 확진자 수는 14일째 0명인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에서는 때때로 소규모 감염 사례가 일어날 뿐, 사람들의 생활은 대체적으로 정상 상태로 돌아갔다. 다만 국제선 운항 제한이나 입국자 격리 의무화 등으로 국외 여행은 거의 불가능한 상황이다.

각지에서 이번 연휴를 즐기는 사람들의 모습은 지난해 초 여러 도시에서 세계에서 처음으로 동시봉쇄 조치를 펼쳐 많은 이들이 자택 대기 명령을 받으면서 확산했던 정적감과는 대조적이다.

앞서 세계적인 여행 예약 사이트 씨트립(중국명 셰청)은 이번 연휴 동안 국내(중국) 여행을 떠나는 중국인 수는 최대 2억 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호텔 예약은 코로나19 유행 전보다 40% 이상 증가했다는 것.

반면 중국 정부는 코로나19의 재확산을 계속해서 경계하고 있다. 관광 시설에는 입장 인원 제한을 요구하고 여행객은 관광지 방문 전 사전 등록을 의무적으로 해야 한다.

베이징에서 쇼핑으로 유명한 관광지인 난뤄구샹을 찾은 고등학생 자오멍위는 AFP에 “우리는 매우 복받은 것 같다. 만약 외국에 있으면 못 나갈 수도 있다”면서 “자유를 느끼지 못할 것이고 (외출은) 상당히 위험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AFP 연합뉴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