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동아일보

투표권 얻으려 우유 사재기→하수구에 콸콸..'중국판 프듀' 논란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1. 05. 06. 22:30

기사 도구 모음

'중국판 프로듀스'로 불리는 중국의 아이돌 육성 리얼리티 '청춘유니3'가 인기리에 방영 중인 가운데, 자신이 픽(PICK)한 연습생에 투표하기 위해 멀쩡한 우유를 대량으로 버린 일부 팬덤의 행동이 비난받고 있다.

중국 텅쉰망은 지난 5일(현지시각) "자신의 우상에게 투표하기 위해 투표권만 챙기고 구매한 우유를 하수구에 쏟아버리는 황당한 일이 벌어졌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우유 속 QR코드 분리 작업이 한창이다. 웨이보
‘중국판 프로듀스’로 불리는 중국의 아이돌 육성 리얼리티 ‘청춘유니3’가 인기리에 방영 중인 가운데, 자신이 픽(PICK)한 연습생에 투표하기 위해 멀쩡한 우유를 대량으로 버린 일부 팬덤의 행동이 비난받고 있다.

중국 텅쉰망은 지난 5일(현지시각) “자신의 우상에게 투표하기 위해 투표권만 챙기고 구매한 우유를 하수구에 쏟아버리는 황당한 일이 벌어졌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최근 중국의 한 유제품 회사는 ‘청춘유니3’와 협업해 특별한 제품을 출시했다. 우유 뚜껑에 QR코드를 부착해 이를 휴대전화로 스캔하면 투표가 가능하게끔 했다.

이에 일부 팬덤은 우유를 대량으로 구매했다. 게다가 나이가 지긋한 어르신까지 고용해 우유 속 QR코드를 챙긴 뒤 남은 우유는 하수구에 쏟아버리는 단순 노동까지 시켰다.

팬덤이 고용한 어르신들. 웨이보 영상

실제로 최근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를 통해 공개된 영상에는 나이가 지긋해보이는 남녀가 하수구 앞에 모여 우유를 하나씩 분리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다른 한쪽에서는 커다란 통에 모아놓은 우유를 한번에 쏟아버리기도 했다.

이렇게 버려진 우유만 대략 27만 병으로 추산되고 있다고 매체는 덧붙였다.

소식이 알려지자 팬덤과 프로그램을 향한 비난이 거세다. 대다수는 “차라리 원하는 사람에 나눔하라”, “부모 돈으로 저렇게 하고 싶을까”, “어린 애들이 뭘 알겠냐? 상업적으로 이용한 프로그램 잘못” 등의 지적이 이어졌다.

중국 관영매체 신화사(新华社)와 환구망(環球網) 반월담(半月谈) 등은 웨이보에 이같은 행동을 크게 비판하는 게시글을 남기기도 했다.

한편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지난해 “음식 낭비를 막아야 한다”면서 ‘먹방(먹는 방송)’ 규제를 지시한 바 있다. 이후 지난달 말 음식물 낭비 방지법이 제정돼 폭식 동영상을 만들고 배포하는 행위에 대해 최대 10만 위안(1700만 원)의 벌금 부과가 시행 중이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