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국민일보

20t 中 로켓 잔해 주말쯤 추락.. 서울도 안심 못해

조성은 입력 2021. 05. 07. 04:08

기사 도구 모음

중국이 쏘아올린 로켓의 잔해가 통제 불능 상태로 추락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톈허는 정상 궤도에 오르는 데 성공했지만 창정 로켓의 본체 부분이 통제 불능 상태에 빠져 낙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비영리 우주연구기관 스페이스코퍼레이션은 잔해가 협정세계시(UTC) 기준 8일 오전 5시30분부터 9일 오후 11시30분 사이 지표면에 닿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유럽우주국은 잔해가 북위 41도와 남위 41도 사이 지역에 떨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북위 41~남위 41도 낙하점 불투명
美 "우주에서 책임있게 행동해야"


중국이 쏘아올린 로켓의 잔해가 통제 불능 상태로 추락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예상 낙하지점은 불투명하나 서울이나 뉴욕, 베이징 등 대도시 인근에 떨어질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다.

6일 우주전문매체 스페이스뉴스 등에 따르면 중국은 지난달 29일 자국 최초 우주정거장의 핵심 모듈인 톈허(天和)를 창정(長征) 5B 로켓에 탑재해 발사했다. 톈허는 정상 궤도에 오르는 데 성공했지만 창정 로켓의 본체 부분이 통제 불능 상태에 빠져 낙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잔해는 이번 주말이나 다음 주 초쯤 지표면에 추락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 비영리 우주연구기관 스페이스코퍼레이션은 잔해가 협정세계시(UTC) 기준 8일 오전 5시30분부터 9일 오후 11시30분 사이 지표면에 닿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국시간으로는 8일 오후 2시30분부터 10일 오전 8시30분 사이에 해당한다.

잔해의 길이는 30m, 무게는 20t 안팎일 것으로 추정된다. CNN에 따르면 초대형 우주 쓰레기가 통제 불능 상태로 지구에 떨어지는 건 1991년 39t 규모의 구소련 우주정거장 살류트 7호가 추락한 이후 처음이다.

잔해가 어디에 떨어질지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유럽우주국은 잔해가 북위 41도와 남위 41도 사이 지역에 떨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서울과 베이징, 뉴욕, 마드리드, 리우데자네이루 등 적지 않은 대도시가 속한 구역이어서 잔해가 인구밀집지역에 떨어질지 모른다는 우려가 나온다.

미국은 중국을 겨냥해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모든 국가는 우주에서 책임 있게 행동하는 데 이해관계를 공유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조성은 기자 jse13080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