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투데이

김종인 "윤석열?..여론조사 앞선 사람이 대통령 된다 할 수 없어"

최경민 기자 입력 2021. 05. 07. 07:22

기사 도구 모음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자신의 대선 역할론과 관련해 "내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기다리고 있는 것 같은 표현들을 하는데, 나는 지금까지 누구를 기다려본 적이 없다"며 "여론조사에서 앞서가는 사람이 대통령이 꼭 된다는 얘기를 할 수 없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지난 6일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에 나와 윤 전 총장 외에 새로운 후보가 부상할 가능성에 대해 "그것도 전혀 배제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를 마친 후 퇴장하고 있다. 2021.4.8/뉴스1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자신의 대선 역할론과 관련해 "내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기다리고 있는 것 같은 표현들을 하는데, 나는 지금까지 누구를 기다려본 적이 없다"며 "여론조사에서 앞서가는 사람이 대통령이 꼭 된다는 얘기를 할 수 없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지난 6일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에 나와 윤 전 총장 외에 새로운 후보가 부상할 가능성에 대해 "그것도 전혀 배제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다 가봤지만 그 당 사람들이 도움을 요청해서 갔지 내가 스스로 결정해 가지 않았다"며 "그 과정에서 인간적인 실망을 많이 했다. 다시는 인간으로 실망하지 않겠다는 게 생각이다. 함부로 정치에 다시 뛰어드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 전 총장이 도움을 먼저 요청했을 때 정계에 복귀할 지 여부에 대해서는 "미래의 일이기에 뭐라 답변할 필요가 없다"고 하며 가능성을 열어뒀다. "나라가 잘 되는 방향으로 간다면 성취감을 느낄 건데, 도와주고 난 다음 많은 사람에게 피해를 주는 결과가 나오는 것을 피하려고 한다"는 말을 덧붙였다.

그러면서도 2002년 대선 때 노무현 전 대통령이 모두의 예상을 깨고 대권을 거머쥔 사실을 거론하며 "지금도 꿈틀거리고 있는 사람이 제대로 자기 비전을 제시하고, 국민정서가 거기 맞으면 그 사람이 될 수 있다. 초기 여론조사는 의미가 없다"고 평가했다.

윤 전 총장에 대해서는 "가능성이 전혀 없다고 볼 수는 없다"며 "코로나19로 인해 양극화가 심화됐다. 출산율도 떨어지고 있다. 이걸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 비전을 제시해야 국민이 따라갈 것"이라고 언급했다. 또 "대통령이 어느 특정 분야를 알아야 할 필요는 없다. 상식적 지식만 갖고 있고, 좋은 참모만 있으면 대통령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자신의 향후 정치 계획과 관련해 "어떤 형태로든 다시 국민의힘으로 돌아가는 건 불가능하다"는 입장 역시 유지했다. 그는 "나 자신은 정치판을 떠났다고 생각하는데, 다른 사람들이 잘 안 믿는 것 같다. 상상력이 풍부하다"면서도 "내가 어디에 소속됐든 간에 헌정질서에 정해진 자유민주주의를 지속 발전시키고, 국민 후생에 도움이 된다면 기꺼이 정치에 참여해왔다"고 밝혔다.

최경민 기자 brow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