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서울경제

[시그널] '로엔신화' 이규철 전 어피니티 대표 CVC에 둥지튼다

임세원 기자 입력 2021. 05. 07. 09:46 수정 2021. 05. 07. 10:23

기사 도구 모음

이규철 전 어피니티에쿼티파트너스(어피니티) 한국대표가 글로벌 사모펀드(PEF)운용사인 CVC캐피탈 파트너스(CVC) 한국대표가 됐다.

CVC는 7일 이규철 전 어피니티 한국대표를 신임 한국대표 겸 파트너로 영입했다고 밝혔다.

CVC측은 "한국시장에서 투자 경험이 풍부한 이규철 대표를 영입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전임 정명훈 대표는 CVC의 투자 포트폴리오 기업인 여기어때로 자리를 옮겨 CVC와 긴밀한 관계를 이어가게 됐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조 2,000억 원 차익으로 주목
정명훈 전 대표는 여기어때로
[서울경제]

이규철 전 어피니티에쿼티파트너스(어피니티) 한국대표가 글로벌 사모펀드(PEF)운용사인 CVC캐피탈 파트너스(CVC) 한국대표가 됐다.

CVC는 7일 이규철 전 어피니티 한국대표를 신임 한국대표 겸 파트너로 영입했다고 밝혔다.

이규철 전 대표는 2012년 어피니티에 합류한 이후 로엔엔터테인먼트(현카카오엔터테인먼트) 투자와 매각으로 1조 2,000억 원의 차익을 내 주목받았다. 어피니티는 지난 2013년 SK플래닛으로부터 로엔 지분을 총 2,659억 원에 인수했다가 카카오에 현금 9,000억 원과 카카오 주식 신주 555만 여주를 받았고, 이후 블록딜을 거쳐 총 1조 5,900억 원에 이르는 수익을 냈다.

그 밖에 신세계 그룹의 온라인 몰 사업인 SSG닷컴 투자, 락앤락 인수 등을 담당했다.

예일대학교와 와튼 경영대학원을 졸업한 이 대표는 PwC컨설팅 뉴욕본사 근무를 거쳐 글로벌투자은행(IB)인 UBS 뉴욕에서 M&A 전문가로 일했다.

CVC는 이규철 대표의 임명을 계기로 한국시장에 대한 투자에 더욱 적극적으로 나설 방침이다.

정명훈 전 CVC대표는 CVC의 투자포트폴리오 기업인 여기어때의 대표이사로 새롭게 출발한다.

CVC측은 "한국시장에서 투자 경험이 풍부한 이규철 대표를 영입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전임 정명훈 대표는 CVC의 투자 포트폴리오 기업인 여기어때로 자리를 옮겨 CVC와 긴밀한 관계를 이어가게 됐다"고 설명했다.

CVC의 운용 자산 규모는 약 182조원으로 서울 등 아시아 지역 8곳을 포함해 전세계 주요 도시 23곳에 투자사무소를 운용중이다. 지난해 약5조원 규모로 결성한 CVC 아시아 펀드 V를 통해 활발한 투자활동을 펼치고 있다.

/임세원 기자 why@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