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스1

120배 오른 도지코인에 코웃음..200배 폭등한 '○○○○'

박형기 기자 입력 2021. 05. 07. 09:54 수정 2021. 05. 07. 16:29

기사 도구 모음

도지코인이 올 들어 1만2000% 정도 급등하자 미국의 개미(개인투자자)들이 제2의 도지코인을 찾고 있으며, 세이프문, 비체인 등 알트코인(비트코인 이외의 암호화폐)이 뜨고 있다고 미국의 월스트리트저널(WSJ)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라 월가에서는 제2의 도지코인을 찾는 열풍이 불고 있으며, 세이프문, 비체인 등이 급부상하고 있다고 WSJ은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WSJ "제2의 도지코인 찾기 열풍에 '세이프문' 급부상"
올 들어 주요 알트코인 상승률. 세이프문이 도지코인을 압도하고 있다. - WSJ 갈무리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도지코인이 올 들어 1만2000% 정도 급등하자 미국의 개미(개인투자자)들이 제2의 도지코인을 찾고 있으며, 세이프문, 비체인 등 알트코인(비트코인 이외의 암호화폐)이 뜨고 있다고 미국의 월스트리트저널(WSJ)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특히 세이프문은 올 들어 약 2만% 폭등해 도지코인의 상승률을 압도하고 있다.

도지코인은 어제부터 10% 이상 급락하는 등 조정세를 보이고 있지만 아직도 58센트 대에 거래되는 등 연초 대비 1만2000% 정도 급등했다. 그러나 최근 들어 상승 동력이 바닥나고 있다.

이에 따라 월가에서는 제2의 도지코인을 찾는 열풍이 불고 있으며, 세이프문, 비체인 등이 급부상하고 있다고 WSJ은 전했다.

최근 가장 강력하게 떠오르는 알트코인이 바로 세이프문이다. 500만 명의 트위터 팔로워를 보유한 래퍼 릴 야치는 지난달 자신의 트위터에 “세이프문이 급등할 것”이라며 투자를 권유했다.

유명 유튜버인 제이크 폴도 야치의 트윗을 받아 자신의 구독자 400만 명에게 이를 전파했다.

세이프문은 지난 3월에 나온 알트코인으로 이들의 응원에 힙 입어 출시 이후 2만% 이상 폭등했고, 현재 시총이 약 37억 달러에 달한다.

세이프문은 계속 보유하고 있으면 보상을 받는 방식이다. 세이프문을 팔 경우, 파는 사람은 10%의 수수료를 내야 하고, 이는 기존의 보유자에게 돌아간다.

다음은 비체인이다. 비체인은 현재 시총 16위의 암호화폐다. 7일 오전 9시 현재 비체인의 가격은 24시간 전보다 3.32% 급등한 21.47센트를 기록하고 있다. 비체인은 올 들어 약 900% 급등했다. 이에 따라 시총이 139억 달러까지 불었다. 이제는 제법 알려진 알트코인이 됐다.

이외에 시총 70위인 디지바이트도 각광을 받고 있다.

시총 16위의 비체인 - 코인마켓캡 갈무리

대부분 알트코인은 1달러 미만이어서 부담이 없어 소문만 나면 단번에 폭등할 수 있기 때문에 미국의 개미들은 제2의 도지코인 찾기에 여념이 없다고 WSJ은 전했다.

sinopark@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