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KBS

미국서 '위조 백신 접종 카드'도 거래..수요는 젊은 층?

김세희 입력 2021. 05. 07. 10:58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국 캘리포니아주의 한 술집 주인이 위조된 코로나19 백신 접종 카드를 팔다가 기소됐습니다.

CNN 방송은 캘리포니아주 주류통제국(ABC)이 클레먼츠의 한 술집 사장을 해당 혐의로 체포했다고 6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캘리포니아주 주류통제국(ABC)은 이 술집에서 가짜 백신 접종 카드가 판매되고 있다는 민원이 제기된 뒤 수사를 벌여왔고 비밀요원이 지난달 몇 차례에 걸쳐 실제 이 술집에서 가짜 접종 카드를 구매했습니다.

CNN은 다만 이 카드가 얼마에 거래됐고 몇 장이나 판매됐는지는 불분명하다고 전했습니다.

술집 주인은 정부 직인 위조와 화이자·CVS·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신원 도용 등 3건의 중범죄 혐의, 경범죄인 허위 의료기록 작성 등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미국에서는 백신 접종자들에게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등의 로고가 들어간 '코로나19 백신 접종 기록 카드'를 주고 있습니다. 여기에는 이름·생년월일·성별과 맞은 백신의 종류, 접종 일자 등이 담깁니다.

그런데 젊은 층을 중심으로 위조 백신 접종 카드 수요가 늘고 있다고 미국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지난달 워싱턴포스트는 '백신 접종 카드가 사기꾼들의 표적이 되고 있다'고 지적하며 이베이에 접속하면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로고가 찍힌 백신 접종 카드를 8~11달러(약 8,800원~1만 2,000원)에 살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워싱턴포스트는 미국 내에서 여행과 각종 이벤트 등 실생활에서 백신 접종 카드가 필요한 경우가 늘었지만, 백신 접종을 꺼리는 젊은 층을 중심으로 수요가 발생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위조한 백신 접종 카드를 누가, 무엇 때문에 필요로 해서 은밀히 거래까지 하게 됐는지 앞으로 미국 관계 당국의 수사 과정을 지켜볼 필요가 있을 것 같습니다.

김세희 기자 (3hee@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