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금지옥엽' 20대 외동딸, 4명에게 새삶 주고 별이 되다

백영미 입력 2021. 05. 07. 11:30

기사 도구 모음

갑작스런 뇌출혈로 쓰러진 후 뇌사판정을 받은 20대 여성이 폐, 간, 좌우 신장 등 장기를 기증해 4명에게 새 삶을 선물하고 하늘의 별이 됐다.

7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에 따르면 지난 4일 고(故) 정다솜(29)씨는 친척집을 방문한 후 집으로 돌아가기 위해 어머니의 차를 타던 중 갑자기 쓰러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고 정다솜씨, 말기환자에 폐·간·신장 등 기증
갑작스런 뇌출혈로 쓰러진 후 뇌사상태 빠져
"부모 슬픔 속에서 숭고한 이타정신 보여줘"
[서울=뉴시스]갑작스런 뇌출혈로 쓰러진 후 뇌사판정을 받은 고(故) 정다솜(29)씨가 이 폐, 간, 좌우 신장 등 장기를 기증해 4명에게 새 삶을 선물하고 하늘의 별이 됐다. (사진=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제공) 2021.05.07

[서울=뉴시스] 백영미 기자 = 갑작스런 뇌출혈로 쓰러진 후 뇌사판정을 받은 20대 여성이 폐, 간, 좌우 신장 등 장기를 기증해 4명에게 새 삶을 선물하고 하늘의 별이 됐다.

7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에 따르면 지난 4일 고(故) 정다솜(29)씨는 친척집을 방문한 후 집으로 돌아가기 위해 어머니의 차를 타던 중 갑자기 쓰러졌다. 대학병원 응급실로 이송됐지만 뇌출혈로 의식을 찾지 못하고 뇌사 판정을 받았다.

딸이 다시 건강해지길 기도하던 부모는 의료진으로부터 소생 가능성이 없다는 얘기를 듣고, 다른 생명을 살리기로 결정했다. 수년 전 장기기증 희망등록을 했던 부모는 인하대병원에서 말기 환자 4명에게 폐·간·좌우 신장을 기증했다.

어머니 노향래(57)씨는 "다솜이는 어른 공경도 잘하고, 도움이 필요한 분을 보면 그냥 지나치지 않았다"며 "다솜이가 다른 누군가를 통해 살게되면 그나마 남아있는 가족에게는 위로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노씨는 "다솜이의 심장이 누군가의 몸 속에서라도 살아서 뛸 수 있길 바랐지만, 뇌출혈로 집중치료 중 심장쇼크가 와서 결국 심장은 기증하지 못하고 다른 장기만 했다"면서 "장기를 받으신 분들이 그저 건강하게 잘 사시길 기도한다"며 울먹였다.

외동딸인 정씨는 부모에게 열 아들 부럽지 않은 대견한 딸이었다. 어린 시절부터 말썽 한 번 피운 적이 없고, 집안 사정이 어렵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대학교 때부터 아르바이트를 하며 용돈을 마련했다.

[서울=뉴시스]갑작스런 뇌출혈로 쓰러진 후 뇌사판정을 받은 고(故) 정다솜(29)씨가 이 폐, 간, 좌우 신장 등 장기를 기증해 4명에게 새 삶을 선물하고 하늘의 별이 됐다. (사진=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제공) 2021.05.07

대학 졸업 후 LG유플러스에서 근무하던 정씨는 전공인 영문학을 살려 영어학원을 차리기 위해 미국 유학길에 나섰다. 정씨는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1년 과정의 영어교육전문가과정을 마친 후 귀국해 인천에서 영어학원을 열었다. 하지만 문을 연지 6개월 만에 쓰러졌다.

정씨의 장기기증을 도운 김경민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코디네이터는 “(정씨는)마치 내 여동생 같은 느낌이었다"며 "슬프지만 의연하게 대처하시는 부모님을 뵈면서 평소 얼마나 딸에게 많은 사랑을 주셨는지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문인성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원장은 “젊은 딸을 잃은 슬픔을 감히 어떻게 말로 표현하겠느냐"면서 "그런 슬픔 속에서도 타인을 배려하는 숭고한 이타정신을 보여준 부모님께 경의를 표한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ositive100@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