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문화일보

너무 비싼 '평냉'에 발길 돌리는 2030.."차라리 국밥을"

정유정 기자 입력 2021. 05. 07. 12:10 수정 2021. 05. 07. 15:33

기사 도구 모음

국내 유명 평양냉면집의 냉면 한 그릇 가격이 1만3000원은 기본이고 순면(100% 메밀)의 경우 1만7000원까지 치솟은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서울 시내 소재 평양냉면 전문 음식점 30곳의 냉면 가격을 조사한 결과 평균 냉면 가격은 1만1333원으로 전년 대비 2.71% 상승했다.

메밀 100%를 사용했다는 봉피양 방이점의 순면 냉면 가격은 1만7000원으로 최고가를 기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SNS 타고 젊은 세대서 ‘인기’

30곳 평균가 5년전보다 16%↑

매년 오르는 가격에 불만 쌓여

국내 유명 평양냉면집의 냉면 한 그릇 가격이 1만3000원은 기본이고 순면(100% 메밀)의 경우 1만7000원까지 치솟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표적인 여름 트렌드 음식인 냉면을 즐기는 마니아들 사이에선 “올라도 너무 오른 것 아니냐” “해도 너무 한다”는 볼멘소리가 나오고 있다.

7일 서울 시내 소재 평양냉면 전문 음식점 30곳의 냉면 가격을 조사한 결과 평균 냉면 가격은 1만1333원으로 전년 대비 2.71% 상승했다. 5년 전 평균 가격은 9740원이었다. 1만3000원이 넘는 가게는 30곳 중 7곳으로 파악됐다. 서울 중구의 우래옥을 비롯해 강서면옥, 봉피양은 냉면 한 그릇에 1만4000원을 받았다. 을밀대·남포면옥·능라도·능라밥상은 1만3000원에 평양냉면을 판매하고 있다. 메밀 100%를 사용했다는 봉피양 방이점의 순면 냉면 가격은 1만7000원으로 최고가를 기록했다. 1만 원 미만으로 냉면을 즐길 수 있는 가게는 5곳에 불과했다. 올해 가격을 올린 냉면 전문점도 9곳이나 됐다. 의정부 평양면옥과 진미평양냉면, 강서면옥, 평래옥, 남포면옥, 유진식당, 을밀대, 금왕 평양면옥, 정인면옥 등이 냉면 가격을 1000원씩 올렸다.

마니아들은 원가를 생각하면 냉면 가격이 더욱 이해가 안 간다는 반응이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의 이날 중국산 메밀 국내 가격은 1㎏당 4250원이다. 봉평 메밀특산단지에서 판매하는 국내산 메밀은 100% 기준으로 2만 원, 40%는 1만2000원이다. 보통 20㎏ 원료 기준으로 냉면 70∼80그릇이 나오고, 밀가루 등 다른 재료를 섞는 것을 감안하면 고기와 육수 비용을 따져도 현재 냉면 가격은 과도하다는 입장이다.

특히 새로운 소비층으로 등장한 2030 세대 사이에서 불만 섞인 목소리가 많다. 이들은 평양냉면 열풍이 불면서 성지순례를 하듯 평양냉면 맛집을 방문, 이른바 ‘도장 깨기’를 하고 SNS에 냉면 한 그릇을 비우고 인증사진을 찍는 ‘완냉샷’을 올리고 있다. 취업준비생 권모(28) 씨는 최근 평양냉면 전문점에 들렀다가 발길을 돌렸다며 “냉면이 1만4000원인 것에 놀라 국밥을 선택했다”고 말했다. 직장인 이모(27) 씨는 “둘이 냉면 두 그릇, 수육 작은 접시를 먹으면 6만 원이 넘는다”며 “냉면이 언제부터 이렇게 고급 음식이었나”라고 말했다.

정유정 기자 utoori@munhwa.com

Copyrightⓒmunhw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