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투데이

"극우 아니"란 오세훈 비서, 유튜브엔 "국가부도 대비하라"

최경민 기자 입력 2021. 05. 07. 15:01 수정 2021. 05. 07. 17:40

기사 도구 모음

오세훈 서울시장이 '극우 유튜버'로 의심받는 20대 A씨를 '메시지 비서'로 채용했다.

서울시와 국민의힘에서 "극우 성향이 아니다"는 해명을 했지만, 정작 A씨는 자신의 유튜브 계정을 폭파시킨 것으로 확인됐다.

7일 서울시 등에 따르면 오 시장은 A씨를 별정직 공무원 8급 메시지 비서로 채용했다.

서울시의 "A씨가 극우 성향은 아니다"라는 해명이 설득력을 가지려면, A씨가 유튜브 계정을 복구하고 대중의 검증을 받도록 하는 게 가장 확실한 방법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유튜버' 활동했던 오 시장 비서, 최근 계정 '폭파'영상 제목은 "문씨" "재산몰수" "사유재산 폐지"..극우 '음모론' 연상
오세훈 서울시장의 비서로 채용된 A씨가 유튜브 계정에서 사용하던 프로필 사진./사진=유튜브

오세훈 서울시장이 '극우 유튜버'로 의심받는 20대 A씨를 '메시지 비서'로 채용했다. 서울시와 국민의힘에서 "극우 성향이 아니다"는 해명을 했지만, 정작 A씨는 자신의 유튜브 계정을 폭파시킨 것으로 확인됐다.

7일 서울시 등에 따르면 오 시장은 A씨를 별정직 공무원 8급 메시지 비서로 채용했다. 메시지 비서는 시장 연설문과 축전, 축사 등 시장실에서 나가는 메시지의 초안을 잡고 수정하는 역할을 한다. A씨는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시 오 시장의 선거 캠프에서 시민후원회장을 맡았었다.

A씨는 유튜브 채널을 운영해왔다. 구독자 수는 약 2만3000명이었다. 하지만 현재는 유튜브에서 A씨의 계정이 확인되지 않고 있다. 오 시장의 메시지 비서로 채용된 사실이 알려진 후 채널 이름, 프로필 사진, 영상 콘텐츠 모두 삭제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가 되고 있는 것은 유튜브 콘텐츠의 내용이다. '계정 폭파'로 현재 영상을 확인할 길은 없지만, 콘텐츠의 제목들은 구글 등을 통해 검색 가능하다.

A씨가 올린 일부 영상의 제목으로 '문씨의 몰락' '윤석열! 문씨한테 소송건다?! 피고로 전락하는 문씨?' '월성원전 조작 사건! 문씨의 몰락이 시작됐다' 등이 확인되고 있다. 친여 지지층에서는 문재인 대통령을 '문씨'라 지칭한 것을 두고 극우적인 성향의 유튜버라 비판한다.

반면 문 대통령을 '문씨'라고 표현하는 것과 극우적 성향은 아무런 관계가 없다는 해명이 보수야권에서 나온다. 이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문씨 표현이 극우의 상징인가. 극우라는 표현을 남용할 필요가 없다"며 "캠프에서 같이 일했던 친구고, 누구보다 성실하고 영상 제작 감각이 있는 친구"라고 설명했다.

A씨 유튜브 게시물의 썸네일 /사진=유튜브

하지만 '문씨' 표현이 빠진 다른 게시물의 제목에서 강성보수 성향이 일부 드러난다. A씨는 '여러분의 소중한 재산! 정부가 싹 다 몰수해도 괜찮으시겠습니까', '사유재산 제도가 폐지된다고?', '보편적 복지를 위한 의도된 부동산 폭등', '국가부도에 대비하세요', '대한민국, 자유의 종말' 등 제목의 영상을 제작했었다.

극우 세력의 '음모론'을 떠올리기에 충분한 제목이다. 다만 A씨가 '계정 폭파'를 한 탓에 '낚시성' 제목일 뿐 내용은 음모론으로 평가받을 정도는 아닐 가능성은 남는다.

서울시의 "A씨가 극우 성향은 아니다"라는 해명이 설득력을 가지려면, A씨가 유튜브 계정을 복구하고 대중의 검증을 받도록 하는 게 가장 확실한 방법이다. 극우 성향으로 의심받는 인사를 계속 오 시장의 메시지 참모로 활용한다면, 중도와 실용을 앞세운 오 시장 이미지에도 타격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최경민 기자 brow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