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국일보

김경율 "김부겸 차녀 라임펀드 의혹 조사로 입증할 영역"

김지현 입력 2021. 05. 07. 15:31 수정 2021. 05. 07. 15:42

기사 도구 모음

7일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에 참고인으로 출석한 김경율 경제민주주의21 공동대표는 김 후보자 차녀 부부가 가입한 라임자산운용 펀드와 관련해 "여러 상품 중 지극히 유리한 조건의 펀드로 (특혜 여부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김 후보자 차녀 부부와 관련한 라임펀드 의혹의 핵심은 투자자들에게 1조6,000억 원대 피해를 안긴 이종필 전 라임자산운용 부사장이, 김 후보자 차녀 부부를 위해 12억 원 상당의 '맞춤형 펀드'인 테티스11호를 일부러 만들어줬느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7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7일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에 참고인으로 출석한 김경율 경제민주주의21 공동대표는 김 후보자 차녀 부부가 가입한 라임자산운용 펀드와 관련해 "여러 상품 중 지극히 유리한 조건의 펀드로 (특혜 여부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김 후보자 차녀 부부와 관련한 라임펀드 의혹의 핵심은 투자자들에게 1조6,000억 원대 피해를 안긴 이종필 전 라임자산운용 부사장이, 김 후보자 차녀 부부를 위해 12억 원 상당의 '맞춤형 펀드'인 테티스11호를 일부러 만들어줬느냐다. 이 펀드는 다른 라임펀드와 달리 매일 환매가 가능하고 환매 수수료와 성과 보수가 모두 0%로 설정돼 있다는 점에서 국민의힘은 '특혜 상품'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테티스11호에는 이종필 전 부사장도 6억 원을 투자했다.

회계사인 김 대표는 "김 후보자 차녀 펀드 구성이 특혜적으로 돼 있다는 걸 부인할 사람은 없다고 생각한다"며 국민의힘 주장에 힘을 실었다. 이어 "테티스 11호 설정일이 2019년 4월이고, 라임 사태가 공론화돼 검찰에서 조사한 건 그해 6월이었다"며 "이미 라임에 대한 흉흉한 소문이 돌았는데, 무슨 이유로 당시에 설정하고 투자했을지 제 입장에선 미심쩍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금융사기사건은 자금 흐름을 파악해야 하는데, 라임펀드 속성은 A에 투자하면 여러 명목으로 B, C, D로 자금이 오고가다가 현금화돼서 알 수 없는 어디론가 가버린다"며 "김 후보자가 억울한 점을 호소하지만, 이를 해소하는 것은 자금 흐름을 조사해 결과로 입증하는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테티스11호 관련 건은 김 후보자의 언설로 입증될 일이 아니라 조사 결과로 밝혀질 영역"이라고 거듭 주장했다.

김지현 기자 hyun1620@hankookilbo.com
조소진 기자 sojin@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