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성매매 서귀포경찰관 정직처분, 제 식구 감싸기 전형"

우장호 입력 2021. 05. 07. 16:27

기사 도구 모음

제주 서귀포경찰서가 불법 성매매를 한 소속 경찰관에게 신분을 유지할 수 있는 징계 처분을 내린 것에 대해 시민단체가 성명을 내고 "제 식구 감싸기의 전형"이라고 비판했다.

㈔제주여성인권연대는 7일 "경찰조직은 법의 집행 및 범죄수사를 통해 국민의 인권을 보호하는 국가기관으로 그 책임이 막중하다"며 "성범죄 등을 저지른 경찰에 대해서는 그 책임과 영향력에 맞게 국민의 법 감정이 반영된 강도 높은 처벌과 징계를 시행하라"고 요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제주여성인권연대

[제주=뉴시스] 우장호 기자 = 제주 서귀포경찰서가 불법 성매매를 한 소속 경찰관에게 신분을 유지할 수 있는 징계 처분을 내린 것에 대해 시민단체가 성명을 내고 "제 식구 감싸기의 전형"이라고 비판했다.

㈔제주여성인권연대는 7일 "경찰조직은 법의 집행 및 범죄수사를 통해 국민의 인권을 보호하는 국가기관으로 그 책임이 막중하다"며 "성범죄 등을 저지른 경찰에 대해서는 그 책임과 영향력에 맞게 국민의 법 감정이 반영된 강도 높은 처벌과 징계를 시행하라"고 요구했다.

앞서 서귀포경찰서는 지난달 징계위원회를 열고 수차례 성매매를 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아 벌금 200만원으로 약식기소된 A경장에 대해 '정직' 처분을 내렸다. 정직은 파면과 해임 다음으로 높은 중징계에 해당하지만, 파면·해임과 달리 신분을 유지할 수 있다.

여성인권연대는 "A경장이 수차례 성매매 행위를 했던 지난해 1~5월은 어떤 시기인가, 우리 모두가 처음 경험하는 코로나19로 인해 국가적인 팬데믹 상황에서 국민 모두가 개인위생과 행동을 조심하는 시기였기에 더욱 분노할 수 밖에 없다"고 했다.

또 "법을 수호하는 경찰의 성매매 행위는 개인 일탈이나 부도덕에 그치지 않고 오히려 성매매업주를 비호하는 유착으로 이어질 수 밖에 없다는 점에 더욱 경각심을 가져야 할 문제"라면서 "경찰은 2011년 '공무원 징계령 시행규칙' 개정 시 공무원 비위 유형으로 성매매를 명문화했다"며 "경찰은 성인지 관점의 여성폭력 예방교육을 실시하고 강화하라"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단 한 번이라도 성범죄 행위를 저지른 경찰은 파면할 수 있도록 경찰 공무원 규칙을 개정하라"면서 "(서귀포경찰이 정직 처분을 내린 것에 대해) 횟수와 주변 사정을 고려했다는 입장은 도민의 법 감정을 반영하지 않은 제 식구 감싸기의 전형이다"고 비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oo1223@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