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MBN

"모래에 머리 묻는 타조 되지말라"..中, 오염수 문제로 日 비판

백길종 입력 2021. 05. 07. 18:23 수정 2021. 05. 14. 19:05

기사 도구 모음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한국을 비롯한 주변국의 반발이 거센 가운데 중국이 일본을 향해 "모래에 머리를 파묻으면 모든 게 잘 될 거로 생각하는 타조가 되지 말라"며 강하게 경고했습니다.

왕 대변인은 "오염수 방류는 전 세계 해양생태의 문제이자 국민의 생명과 관련된 문제로, 국제사회의 우려가 높고 일본 내에서도 반발하고 있다"며 "그렇지만 일본은 여전히 국제적 책임과 의무를 외면하며 국제사회의 관심에 정면으로 대응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한국을 비롯한 주변국의 반발이 거센 가운데 중국이 일본을 향해 "모래에 머리를 파묻으면 모든 게 잘 될 거로 생각하는 타조가 되지 말라"며 강하게 경고했습니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7일 정례 브리핑에서 국제사회의 계속된 우려에도 불구하고 일본 정부가 제대로 대응하지 않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습니다.

왕 대변인은 "오염수 방류는 전 세계 해양생태의 문제이자 국민의 생명과 관련된 문제로, 국제사회의 우려가 높고 일본 내에서도 반발하고 있다"며 "그렇지만 일본은 여전히 국제적 책임과 의무를 외면하며 국제사회의 관심에 정면으로 대응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일본이 국제사회의 엄중한 관심을 직시하고 해양환경과 공공건강에 해를 끼치는 잘못된 결정을 중단하기를 다시 한 번 촉구한다"며 "일본은 국제사회의 실질적인 참여 속에서 자발적으로 주변국의 조사와 감독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일본이 발표한 이른바 정보라는 것도 모두 일방적인 것"이라며 "일본은 이해관계자와 전문가의 실질적인 소통도 피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 백길종 기자 / 100road@mbn.co.kr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