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한국일보

[시승기] 존재감, 디테일 그리고 거침 없는 움직임을 갖춘 지프 '랭글러 루비콘 레콘 에디션'

입력 2021. 05. 08. 11:30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레콘 에디션은 지프 랭글러 루비콘을 가장 매력적으로, 그리고 가장 돋보이게 즐길 수 있는 방법이다.

최근 SUV와 크로스오버가 전성 시대라고는 하지만 과거와 같은 ‘정통 SUV’, 즉 험로를 극복하며 자연과 맞서는 SUV가 아닌 어딘가 여리고, 세련된 감성으로 무장한 ‘도심형 SUV’만 가득한 것이 사실이다.

그렇기 때문에 여전히 정통 오프로더, 강인한 감성을 과시하고 있는 지프 랭글러라는 존재는 자동차 시장에 있어 무척이나 진귀하며, 반가울 수 밖에 없다. 게다가 이러한 랭글러의 ‘특별한 에디션 사양’이라 한다면 더욱 관심을 가질 수 밖에 없다.

바로 오늘의 주인공 ‘지프 랭글러 루비콘 레콘 에디션’처럼 말이다.

지프 랭글러 루비콘 레콘 에디션 시승기

지프 랭글러 루비콘 레콘 에디션은 이름에서 알 수 있듯 차량의 기본적인 형태와 구성에 있어서는 지프 랭글러 루비콘을 기반한다.

대담한 체격은 4,885mm에 이르는 전장과 각각 1,895mm 및 1,850mm의 전폭과 전고로 구성되었으며 특유의 ‘직선적인 모습’을 제시한다. 여기에 3,010mm의 휠베이스가 더해져 4도어 모델의 존재감을 제시한다. 참고로 후술할 각종 요소들이 대거 적용되어 공차중량은 2,120kg에 이른다.

지프 랭글러 루비콘 레콘 에디션 시승기

시선을 집중시키는 ‘레콘 에디션’

솔직하게 말해 도로 위의 지프 랭글러는 그 자체로도 시선을 끌기 충분한 모습이다. 그러나 오늘의 주인공, 지프 랭글러 루비콘 레콘 에디션은 이러한 랭글러를 ‘평범한 존재’로 전락시키는 더욱 매력적인 존재다.

실제 차체 곳곳에는 레콘 에디션의 가치를 제시할 수 있는 여러 디테일이 더해져 기존의 일반적인 랭글러와의 확실한 차이를 드러낸다. 덕분에 지프 랭글러 루비콘 레콘 에디션은 말 그대로 ‘가장 매력적인 랭글러’라는 평을 듣기에 무방한 모습이다.

지프 랭글러 루비콘 레콘 에디션 시승기

시작부터 화려하다. 지프 랭글러 루비콘 레콘 에디션의 전면에는 블랙 하이-글로시 패널을 더한 세븐 슬론 프론트 그릴을 배치해 새로운 이미지를 제시한다. 여기에 최신의 랭글러 고유의 헤드라이트 및 펜더 부분의 라이팅 유닛 등을 통해 다부진 오프로더의 감성을 효과적으로 제시한다.

이와 함께 랭글러 특유의 단단한 이미지의 보닛 위에는 무광 블랙의 하이라이트를 더해 독특한 이미지를 제시해 일반적인 랭글러와 차별화를 이뤄냈다. 덕분에 지프 랭글러 루비콘 레콘 에디션은 ‘디자인에 신경을 쓴’ 에디션 모델이라 생각될 정도다.

지프 랭글러 루비콘 레콘 에디션 시승기

측면에서는 레콘 에디션의 가치가 노골적으로 드러난다. 견고하고 다부진 차체에는 극한의 오프로드 주행 성능을 보증하는 ‘트레일 레이티드’ 엠블럼과 레콘 에디션 배지, 그리고 붉은색 외곽선으로 강렬함을 더한 루비콘 및 지프 레터링을 새겼다. 덧붙여 17인치 휠과 올 터레인 타이어 역시 만족스럽다.

끝으로 후면은 지프 랭글러의 전형적인 모습을 답습한다. 명료하고 직선 중심의 트렁크 게이트와 외부로 돌출되어 있는 풀사이즈의 스페어 휠, 타이어는 오프로더의 가치를 명료히 제시한다. 대신 더욱 우수한 생존 능력을 위해 붉은색 견인 고리를 장착해 ‘레콘 에디션’의 가치를 명확히 드러낸다.

지프 랭글러 루비콘 레콘 에디션 시승기

붉은 스티치로 매력을 더한 공간

지프 랭글러 자체가 오프로드에 초점을 맞춘 ‘원초적인 존재’라 실내 공간의 연출이나 소재의 활용에 있어 대중과의 시각 차이가 있는 게 사실이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프 랭글러 루비콘 레콘 에디션은 기본적인 구성 위에 조금 더 매력을 느낄 수 있는 소소한 디테일을 더해 그 가치를 높인다. 실제 붉은색 스티치가 실내 곳곳에 적용되며 실내 공간의 시각적인 만족감을 높인다.

다부진 대시보드, 견고하게 쌓아 올린 센터페시아는 물론이고 계기판이나 스티어링 휠 등의 모습은 견고함을 강조하고, 직관적인 구성 및 사용성을 제공해 ‘차량에 대한 적응’ 없이 곧바로 현장 투입이 가능함을 증명한다.

지프 랭글러 루비콘 레콘 에디션 시승기

계기판과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한글화 혜택을 받게 되었으며 각 패널에 자리한 버튼과 다이얼 또한 이전보다 더 높은 마감 품질과 소재의 만족감을 제시한다. 이런 상황에서도 투박한 고유의 멋은 또 충분히 살리고 있다.

분명 과거의 랭글러 대비 한층 발전하고 진보된 모습이지만 이런 상황에서도 구동 모드 레버나 기어 시프트 레버는 전형적인 ‘아날로그’ 방식을 고수한다. 이를 통해 강인한 감성과 브랜드의 ‘전통’을 고스란히 이어가는 모습이다.

지프 랭글러 루비콘 레콘 에디션 시승기

지프 랭글러 루비콘 레콘 에디션의 실내 공간은 SUV의 전형적인 서 있는 듯한 시트 포지션을 기반으로 만족스러운 레그룸, 헤드룸을 제시한다. 여기에 시트 역시 붉은색 스티치 및 루비콘 레터링을 자수로 생기며 차량의 성격, 그리고 공간 구성에 대한 만족감을 동시에 느낄 수 있도록 해 차량의 가치를 높인다.

지프 랭글러 루비콘 레콘 에디션 시승기

체격이 워낙 큰 편이기 떄문에 2열 공간도 제 몫을 다한다. 실제 지프 랭글러 루비콘 레콘 에디션의 2열 공간은 여느 랭글러 4도어 모델과 같은 규격을 갖고 있는 만큼, 넉넉한 체격의 SUV가 제시하는 만족스러운 레그 룸과 큼직한 시트 덕분에 다섯 명의 탑승자가 다양한 활동을 함께 할 수 있는 기반이 된다.

지프 랭글러 루비콘 레콘 에디션 시승기

독특한 개방 방식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는 지프 랭글러 루비콘 레콘 에디션의 트렁크 게이트를 열면 넉넉한 적재 공간도 확인할 수 있다. 실제 테일 게이트를 열어 보면 곧바로 900L에 이르는 넉넉한 적재 공간은 물론이고 2열 시트를 모두 접을 때에는 2,000L를 웃도는 여유를 자랑한다. 덕분에 다양한 아웃도어 활동에서 제 몫을 다한다.

지프 랭글러 루비콘 레콘 에디션 시승기

2.0L 터보 엔진으로 달리는 지프 랭글러 루비콘 레콘 에디션

지프 랭글러 루비콘 레콘 에디션의 보닛 아래에는 현 세대의 랭글러가 가진 ‘최신의 파워트레인’을 그대로 자리한다. 제 보닛 아래에는 272마력과 40.8kg.m의 토크를 내는 직렬 4기통 2.0L 터보 엔진이 자리한다.

여기 8단 자동 변속기가 조합되어 주행의 매력을 한껏 높이며 강력한 오프로드 주행 성능을 제시하기 위해 록-트랙(Rock-Trac) 사륜구동 시스템과 트루-락(Tru-Lok) 프론트 리어 전자식 디퍼런셜 잠금장치, 전자식 프론트 스웨이바 분리장치 등이 더해진다.

이러한 구성으로 견실한 움직임 및 오프로드 주행 성능을 과시하며 공인 연비는 8.2km/L다. 참고로 도심과 고속 연비는 각각 7.7km/L와 8.8km/L다.

지프 랭글러 루비콘 레콘 에디션 시승기

존재감, 그리고 자신감을 선사하는 지프 랭글러 루비콘 레콘 에디션

지프 랭글러 루비콘 레콘 에디션과의 본격적인 주행을 위해 도어를 열고 시트에 몸을 맡겼다. 투박하고, 서 있는 듯한 드라이빙 포지션은 그리 반가운 요소가 아니다. 게다가 계기판의 각도도 그리 마음에 들지 않는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대감은 커진다.

다름 아닌 지프 랭글러, 그리고 그 중에서도 특별한 매력을 품고 있는 ‘지프 랭글러 루비콘 레콘 에디션’의 스티어링 휠을 쥐고 있기 때문이다. 참고로 가솔린 엔진이라고는 하지만 차량의 성격 상 일부 소음, 진동이 실내 공간으로 유입되는 건 감안할 부분이었다.

지프 랭글러 루비콘 레콘 에디션 시승기

엑셀러레이터 페달을 밟으면 지프 랭글러 루비콘 레콘 에디션의 육중한 체격은 제법 능숙히 움직이는 모습이다. 출력은 물론 토크 역시 충분히 여유로운 만큼 발진 가속이나 추월 가속, 그리고 가능한 영역에서의 고속 주행 등 전반적으로 군더더기 없는 모습이다.

참고로 일반적인 차량과 그 성격이 다른 만큼 엔진의 질감이나 회전 감성, 그리고 엑셀러레이터 페달 조작 등의 반응성 등에 있어서 약간의 차이가 있는 편이며 속도를 끌어 올리면 그에 맞춰 거센 풍절음이 실내로 유입되는 점도 감안해야 할 부분이다.

다만 개인적인 감상에 의한다면 새로운 엔진은 분명 과거의 V6 엔진을 훌륭하게 대체하는 모습이다. 그러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마음 한 구석에는 V6 펜타스타 엔진에 대한 그리움이 느껴졌다.

지프 랭글러 루비콘 레콘 에디션 시승기

엔진과 합을 이루는 8단 자동 변속기는 기본적으로 제법 부드러운 변속감은 제시하고, 대다수의 주행 상황에서 상황에 최적화된 모습을 선보인다. 주행 모드 및 구동 모드에 따른 변속기의 반응 또한 전반적으로 만족스러울 뿐 아니라 ‘기어 레버를 조작하는 질감’ 자체도 매력적이다.

덧붙여 구동 방식을 바꾸는 방식도 기어 시프트 레버 왼쪽의 별도의 레버로 조작하는 방식인데 이 방식은 무척이나 ‘전통적인 방식’이면서도 ‘터프한 매력’을 한껏 과시하는 부분이다. 이 부분 역시 ‘랭글러의 가치’를 느끼게 하는 부분이었다.

지프 랭글러 루비콘 레콘 에디션 시승기

차량의 움직임에 있어서는 차량의 구조적인 특성을 고려해야 한다.

사실 지프 랭글러 루비콘 레콘 에디션은 겉으로 보았을 때 무척이나 화려한 ‘어번 오프로더’의 감성이 느껴지지만 실제로는 그렇지 않기 때문이다. 특히 네 바퀴에 전 지형 타이어가 장착되어 있을 뿐 아니라 4WD 시스템 역시 오프로드에 초점을 맞춘 ‘록-트랙’을 적용해 ‘하드코어 오프로더’를 지향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이 차량은 도시적인 환경 보다는 험로, 자연 속에서 경험할 때 그 진가를 느낄 수 있는 차량이라는 점이다. 그렇기 때문에 일반적인 도시의 도로 위에서는 이 차량의 진정한 가치를 누릴 수 없다는 점을 감안 해야 한다는 것이다.

지프 랭글러 루비콘 레콘 에디션 시승기

실제 지프 랭글러 루비콘 레콘 에디션은 깔끔히 다듬어진 도로 위에서도 전 지형 타이어 특유의 질감을 실내 공간으로 전하는 모습이었고 연속된 띠 구간, 혹은 요철이 연이어 있는 구간에서는 탑승자에게 다소 부담을 전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다만 이전 세대 대비 한층 발전된 차체, 서스펜션 등의 조율을 통해 차량을 다룸에 있어 운전자가 느낄 수 있는 부담이 한층 줄었다. 게다가 상황에 따라 ‘납득할 수 있는’ 그리고 나아가 ‘괜찮다’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노면에 대한 대응 능력이나, 기본 이상의 승차감을 구현하며 ‘데일리카로도 나쁘지 않겠다’라는 생각을 하게 만들었다.

지프 랭글러 루비콘 레콘 에디션 시승기

참고로 오프로드 성격에 집중한 만큼 지프 랭글러 루비콘 레콘 에디션을 데일리 카로 사용하기에는 지하 주차장의 진입로나 유턴 구간 등과 같은 급작스럽게 큰 각도의 선회를 해야 하는 상황에서는 분명 ‘답답함’을 느낄 수 있음을 인지할 필요가 있을 것 같았다. 이러한 부분만 인식하고, 감수할 수 있다면 레콘 에디션은 더욱 큰 매력을 가진 존재가 될 것이다.

좋은점: 매력적인 외형과 실내 공간, 완성도 높은 오프로드 주행 성능

아쉬운점: 도심에서는 다소 투박한 차량의 움직임

지프 랭글러 루비콘 레콘 에디션 시승기

가장 매력적인 랭글러, ‘지프 랭글러 루비콘 레콘 에디션’

개인적으로 오프로드 성향의 차량을 좋아하는 편이고, 또 때로는 포장된 도로를 벗어나 달리는 경험을 하기도 하는 사람으로 지프 랭글러는 ‘좋아하는 차량’ 중 하나라 할 수 있다. 그리고 이러한 랭글러 중 최고의 랭글러가 무엇이냐는 질문이 있다면 바로 오늘의 주인공 ‘지프 랭글러 루비콘 레콘 에디션’을 뽑는다.

랭글러 자체가 다른 차량으로 쉽게 대체할 수 없는 압도적인, 그리고 고유한 존재감을 갖고 있다 한다면 그 중의 최고는 바로 ‘지프 랭글러 루비콘 레콘 에디션’일 것이다.

촬영협조: 지프 코리아

모클 김학수 기자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