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개·고양이 떼죽음 내몰뻔한 중국 반려동물 '랜덤 박스'

차대운 입력 2021. 05. 08. 15:58

기사 도구 모음

중국에서 택배를 이용해 개와 고양이 등 반려동물을 대거 '랜덤 박스' 방식으로 팔려던 이들이 적발돼 대중의 분노를 자아냈다.

중국청년보는 청두의 한 애완동물 시장이 인터넷에서 이 동물들을 랜덤 박스 방식으로 판매하려 했다고 보도했다.

작년 10월에도 중국 허난성의 한 물류창고에서 개, 고양이, 토끼, 햄스터 등 택배 상자에 담긴 5천여마리의 애완동물이 발견됐는데 이 중 4천마리는 모두 죽은 상태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50여마리 산 채로 판매하려다가 동물구조 활동가에 고발돼
'랜덤박스'로 포장된 개와 고양이들 [청두아이즈자 동물구조센터 웨이보. 재판매 및 DB 금지]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중국에서 택배를 이용해 개와 고양이 등 반려동물을 대거 '랜덤 박스' 방식으로 팔려던 이들이 적발돼 대중의 분노를 자아냈다.

8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쓰촨성 청두(成都)시 우정국은 택배사 중퉁(中通·ZTO)의 한 지점이 불법으로 산 동물을 대량으로 배송하려 한 사건 조사에 착수했다.

청두의 한 동물 구조센터 활동가들은 이곳 직원들이 개와 고양이 156마리를 작은 상자에 각각 포장해 화물차에 실은 것을 발견해 당국에 고발했다.

개와 고양이들을 담은 플라스틱 상자는 비닐 포장재로 둘러싸여 안에 등 동물들이 숨을 쉬기 어려운 상태였다.

발견 당시 이미 네 마리는 죽은 채였다.

구조 단체 대표인 천위롄은 "트럭 문이 닫혔다면 동물들은 분명히 질식해 모두 죽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청년보는 청두의 한 애완동물 시장이 인터넷에서 이 동물들을 랜덤 박스 방식으로 판매하려 했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고객들은 어떤 동물이 들어있는지 모른 랜덤 박스 하나를 사는 데 보통 20∼30위안(약 3천400∼5천200원) 정도를 지불한다고 전했다.

최근 수년간 중국에서는 젊은 소비자들을 중심으로 랜덤 박스가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피규어 업체 팝마트(POPMART·泡泡瑪特)는 중국에서 랜덤 박스 열풍을 일으킨 대표적인 업체다.

하지만 안에 든 물건이 무엇인지 확인하는 재미를 위해 생명이 있는 동물을 숨도 제대로 쉴 수 없는 택배 상자 안에 넣었다는 소식에 중국인 다수는 크게 분노하고 있다.

한 이용자는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에 "파는 사람이나 택배 회사 모두 미쳤다"며 "그들에게 양심이 있는 것인가"라고 개탄했다.

법으로는 엄연히 금지되어 있지만 중국에서는 위험한 택배를 이용해 산 애완동물을 거래하다가 문제가 되는 일들이 종종 발생한다.

작년 10월에도 중국 허난성의 한 물류창고에서 개, 고양이, 토끼, 햄스터 등 택배 상자에 담긴 5천여마리의 애완동물이 발견됐는데 이 중 4천마리는 모두 죽은 상태였다.

cha@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