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오후 6시까지 서울 175명 확진 ..1주 전과 동일

임화섭 입력 2021. 05. 08. 18:40

기사 도구 모음

토요일인 8일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서울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75명이었다고 서울시가 밝혔다.

하루 전체 확진자 수는 7일 242명, 1일 182명이었다.

이달 1∼7일 서울의 하루 확진자 수는 182→127→184→238→212→179→242명이었다.

8일 오후 6시 기준 서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3만9천571명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선별진료소 7일 오후 서울역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위해 줄을 서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토요일인 8일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서울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75명이었다고 서울시가 밝혔다.

같은 시간대로 비교해 전날(7일) 211명보다 36명 적고, 지난주 같은 요일(1일)과 동일하다. 하루 전체 확진자 수는 7일 242명, 1일 182명이었다.

서울의 일일 확진자 수는 2월 중순부터 대체로 100명대를 유지하다가 3월 말과 4월 초에 가파르게 증가해 최근 1개월간은 평균 200명 안팎에서 오르내리고 있다. 이달 1∼7일 서울의 하루 확진자 수는 182→127→184→238→212→179→242명이었다.

최근 보름간(4월 23일∼5월 7일) 서울에서는 하루 평균 194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고 3만1천596명이 검사를 받았다.

서울의 코로나19 검사 인원은 공휴일(어린이날)인 5일 2만2천661명으로 평소보다 줄었다가 6일 4만1천313명, 7일 4만6천913명으로 크게 늘었다. 검사 결과는 대개 다음날 나오므로, 하루 확진자 수는 주로 그 전날 검사 인원 수의 영향을 받는다.

8일 오후 6시 기준 서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3만9천571명이다. 하루 전체 확진자 수는 다음날인 9일 0시 기준으로 정리돼 오전에 발표된다.

limhwasop@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