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뉴시스

과기정통부 "중국 우주발사체 잔해물 한반도 추락 가능성X"

오동현 입력 2021. 05. 08. 19:17

기사 도구 모음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중국 우주발사체 '창정-5B호 잔해물'이 한반도에 추락할 가능성이 없다고 8일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추락 징후를 인지한 5월 5일부터 우주위험감시기관인 한국천문연구원과 '창정-5B호 잔해물'의 궤도변화를 감시해 왔다.

금일 낮 12시 기준 천문연의 궤도 분석 결과에 따르면 창정-5B호의 잔해물은 한국시간으로 9일 오전 11시40께 남태평양 일대에 추락할 가능성이 가장 높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9일 오전 11시40께 남태평양 일대 추락 가능성 가장 높아
[서울=뉴시스] 사진 자료=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서울=뉴시스] 오동현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중국 우주발사체 ‘창정-5B호 잔해물’이 한반도에 추락할 가능성이 없다고 8일 밝혔다.

창정-5B는 중국이 지난 4월 29일 발사한 우주 정거장의 모듈을 실었던 발사체의 상단으로 무게 20톤, 길이 31m, 직경 5m로 추정된다.

과기정통부는 추락 징후를 인지한 5월 5일부터 우주위험감시기관인 한국천문연구원과 ‘창정-5B호 잔해물’의 궤도변화를 감시해 왔다.

금일 낮 12시 기준 천문연의 궤도 분석 결과에 따르면 창정-5B호의 잔해물은 한국시간으로 9일 오전 11시40께 남태평양 일대에 추락할 가능성이 가장 높다.

추락 시간의 오차범위로 보고 있는 전체 4시간을 고려해도 창정-5B호 잔해물의 이동경로는 한반도를 지나지 않는다. 따라서 해당 물체가 다른 물체와의 충돌하는 등 큰 궤도변화가 생기지 않는 한 한반도에 추락할 가능성은 없다고 전해졌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현재 천문연의 예상 궤도는 금일 새벽 보현산에 설치된 우주감시를 위한 전담장비인 전자광학감시네트워크 5호기(OWL5)에서 관측에 성공함으로써 궤도 검증도 마친 상황이다.

한국천문연구원 지난해 7월 ‘소유즈-4’, 이달 초 ‘창정-3B’의 로켓 잔해가 지구로 떨어지는 상황에서 추락 시간과 낙하 지점을 실제와 거의 근사하게 예측해 세계 수준의 분석 능력을 인정받은 바 있다.

과기정통부는 한국천문연구원과 최종 추락 시점까지 궤도 변화를 계속 면밀히 모니터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odong85@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