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서울경제

하태경, 봉하마을 방문해.."보수의 노무현 되겠다"

김남균 기자 입력 2021. 05. 09. 17:12

기사 도구 모음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9일 봉하 마을을 방문해 "보수의 노무현이 되겠다"고 자처했다.

국민의힘 부산시당 위원장을 맡고 있는 하 의원은 이날 오후 박형준 부산시장과 함께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 위치한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러 가 방명록에 "보수의 노무현이 되겠습니다"라고 썼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하태경·박형준 봉하마을 방문
"제 2의 노무현 보수에서 나와야"
하태경(왼쪽 첫번째) 국민의힘 의원과 박형준(왼쪽 두번째) 부산시장이 9일 오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방문해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연합뉴스
[서울경제]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9일 봉하 마을을 방문해 “보수의 노무현이 되겠다”고 자처했다.

국민의힘 부산시당 위원장을 맡고 있는 하 의원은 이날 오후 박형준 부산시장과 함께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 위치한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러 가 방명록에 “보수의 노무현이 되겠습니다”라고 썼다. 박 시장은 방명록에 “성숙한 민주주의와 공정한 사회를 위한 노무현 대통령의 뜻을 이어가겠습니다”라고 적었다.

/하태경 페이스북 캡쳐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특권과 반칙이 없는 세상을 만들겠다는 노 전 대통령의 꿈이 아직도 한국사회에 뿌리 내리지 못했다”며 “특권과 반칙이 없는 공정한 세상은 진보·보수를 넘어 대한민국 정치가 반드시 실현해야 할 과제”라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그런 의미에서 제 2의 노무현은 진보 뿐만 아니라 보수에서도 나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 의원은 “진보면 이승만·박정희를 미워하고 보수면 김대중·노무현을 저평가하는 기존의 소모적 좌우 대립구도가 이제는 극복되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이념의 시대를 넘어 탈이념·실용·공정 국가를 목표로 좌우가 손잡고 나아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남균 기자 south@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