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MBC

'5·18 북한 개입설' 해외공관 통해 선전한 신군부

조효정 입력 2021. 05. 10. 20:55 수정 2021. 05. 10. 21:18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데스크] ◀ 앵커 ▶

1980년 당시 외무부가 '5·18 북한군 개입설'을 해외 공관까지 동원해서 전 세계로 퍼뜨렸던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당시 외교 문서들이 공개가 됐는데, 심지어 일부 대사들은 해외 언론에 관련 기사가 나온 것을 자신들의 공적으로 보고 하기까지 했습니다.

조효정 기자입니다.

◀ 리포트 ▶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북한군이 침투해 공작을 벌였다.

여러 차례 국가기관의 조사를 통해 이미 거짓으로 밝혀졌지만, 극우 세력은 여전히 이같은 주장을 반복하고 있습니다.

[지만원(유튜브 TV baijin)/지난해 5월] "5·18은 민주화 운동이 아니고 폭동이다. 누가 일으켰느냐? 김대중 졸개하고 북한 간첩하고 함께 해서 일으켰대!"

도대체 이 거짓 정보는 어디서 비롯됐을까.

1980년 6월, 당시 주 아르헨티나 대사관이 외무부에 보낸 보고서입니다.

한 유력 언론이 "광주 사태가 북괴의 책동에 의한 것"이라고 보도했는데, 이는 자신들이 현지 언론을 접촉해 이뤄낸 성과라고 보고했습니다.

허위 사실을 유포한 것도 모자라 공적으로 내세운 겁니다.

주 멕시코 대사와 칠레 대사도 '북한군 개입설'을 홍보했다고 보고했습니다.

국내 사태와 관련해 주재국들의 반응을 보고하라는 외무부의 지시에 따른 것이었습니다.

특히 대사관 보고는 외무부 뿐 아니라 당시 전두환 사령관이 이끌던 보안사령부에도 올라갔습니다.

미국과 일본의 외교 문서들에 따르면, 1980년에 '북한군 개입설'을 최초로 발언한 사람도 전두환 보안사령관이었습니다.

신군부가 유혈 진압을 정당화하고자 '북한군 개입설'을 외교 공관까지 동원해 조직적으로 전 세계에 퍼뜨린 겁니다.

[윤영덕/더불어민주당 의원] "냉전이 여전히 국제적으로 대단히 강고했던 상황이기 때문에, (신군부가) 국제사회로부터 권력 찬탈의 정당성을 확보해 나가는데 대단히 의미 있는 (작업이었습니다.)"

광주 유혈 진압의 책임을 여전히 부인하고 있는 전두환 씨는 자신이 항소해놓고도 법정에 나오지 않아 결국 첫 재판은 연기됐습니다.

MBC뉴스 조효정입니다.

(영상편집: 양홍석)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조효정 기자 (hope03@mbc.co.kr)

기사 원문 - https://imnews.imbc.com/replay/2021/nwdesk/article/6174520_34936.html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