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SBS

여행 검색하니 호텔 광고.."앱 93% 정보 수집"

김기태 기자 입력 2021. 05. 10. 21:06 수정 2021. 05. 13. 17:33

기사 도구 모음

인터넷에서 사고 싶은 물건이나 관심 있는 분야를 검색하고 나면 그 뒤로 관련 있는 광고가 계속 나타나고는 합니다.

서울대 고학수 교수팀이 앱 886개를 분석해보니 93%가 사용자 정보를 수집해 광고 관련 정보를 전송하고 있었습니다.

연애, 종교, 숙박, 건강 등 민감한 개인정보와 관련된 앱들도 포함됐습니다.

앱 추적 정보의 사생활 침해에 대해 이렇게 논란이 커지는데, 우리는 아직 이를 개인정보로 분류할 것인지조차 논의하지 않고 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인터넷에서 사고 싶은 물건이나 관심 있는 분야를 검색하고 나면 그 뒤로 관련 있는 광고가 계속 나타나고는 합니다.

일상을 감시받는 것 같아서 불편하다는 분들이 많은데 이것을 해결하기 위한 논의는 얼마나 이루어지고 있는지, 김기태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스마트폰 앱과 PC로 네이버와 구글에서 '남성 구두'와 관련된 키워드를 검색했습니다.

잠시 뒤 접속한 페이스북의 타임라인에는 수제화, 명품 쇼핑몰 광고가 줄을 잇습니다.

같은 식으로 제주도 여행을 검색했더니 호텔 관련 광고가 쏟아집니다.

[30대 남성 : 내가 이걸 검색했다는 걸 어떻게 알지? 얘들은 내가 검색한 기록을 어떻게 알고 (광고) 하는 거지?]

[30대 여성 : 공개하고 싶지 않은 것들이 있잖아요. 비밀스러운 것들이나. 도대체 어디까지 알고 있는 건가.]

모바일 단말기의 식별용 아이디로 사용자의 활동을 추적하고 취향에 맞는 광고를 노출하는 방식입니다.

서울대 고학수 교수팀이 앱 886개를 분석해보니 93%가 사용자 정보를 수집해 광고 관련 정보를 전송하고 있었습니다.

특히 절반 이상이 구글 또는 페이스북 서버로 정보를 보내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연애, 종교, 숙박, 건강 등 민감한 개인정보와 관련된 앱들도 포함됐습니다.

[고학수/서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 이용자들이 조심스럽거나 민감성을 느끼는 정보는 어떻게 수집되고 있는지 현실 상황에 대한 파악이나 이해 자체가 거의 이뤄지지 않고 있는 상황 (입니다.)]

이런 디지털 광고를 통해 전 세계적으로 매년 2천270억 달러, 254조 원의 수익이 발생한다는 분석도 있습니다.

개인정보 수집에 대한 거부감이 커지자 애플은 지난달 사용자 동의 없이 개인정보를 모을 수 없도록 했고, 구글도 비슷한 내용의 정책을 내년 2분기부터 시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앱 추적 정보의 사생활 침해에 대해 이렇게 논란이 커지는데, 우리는 아직 이를 개인정보로 분류할 것인지조차 논의하지 않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김성일, 영상편집 : 박지인) 
 
네이버 측은 "네이버는 검색창에 입력한 검색어를 타 사이트에서 광고에 활용하도록 제공하거나 수집하도록 절대 허용하지 않는다" 며 "네이버 검색결과에 노출된 외부 사이트에 방문했거나, 구글 등 다른 검색 엔진 이용 후 페이스북에 방문했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밝혀 왔습니다.

김기태 기자KKT@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