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SBS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에 미국 자동차 가격 상승

이성훈 기자 입력 2021. 05. 10. 23:36

기사 도구 모음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에 미국의 완성차 업체들이 생산을 줄이면서 미국 자동차 가격이 급상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현지시각으로 10일 월스트리트저널은 지난달 미국에서 팔린 신차 모델의 평균 판매가격이 3만 7천572달러로 1년 전보다 7% 상승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신차 재고가 줄어들면서 자동차 딜러들이 각종 할인 행사를 하지 않게 된 것이 자동차 가격 상승으로 이어졌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은 설명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에 미국의 완성차 업체들이 생산을 줄이면서 미국 자동차 가격이 급상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현지시각으로 10일 월스트리트저널은 지난달 미국에서 팔린 신차 모델의 평균 판매가격이 3만 7천572달러로 1년 전보다 7% 상승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신차 재고가 줄어들면서 자동차 딜러들이 각종 할인 행사를 하지 않게 된 것이 자동차 가격 상승으로 이어졌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은 설명했습니다.

반도체 부족 현상으로 미국의 중고차 평균 판매가격도 지난해 1월보다 16.7% 올랐습니다.

미국에선 사용 기한을 채운 렌터카 업체의 차량이 중고차 시장의 주요 공급원입니다.

그러나 신차 확보가 힘들어진 렌터카 업체들이 사용 기한을 채운 차량을 매각하지 않으면서 중고차 판매 가격도 올랐다는 분석입니다.

이성훈 기자sunghoon@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