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CNN "바이든 정부, 북한에 코로나 백신제공·인도지원 열려있어"(종합)

백나리 입력 2021. 05. 11. 22:38

기사 도구 모음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북한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제공하고 인도지원을 하는 데 열려있다고 CNN방송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N방송은 "행정부 당국자들은 팬데믹의 위협이 지나갈 때까지 북한이 미국과의 관여에 준비되지 않을 것이며 그래서 백신 공유가 초기의 외교적 관여에 기름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본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내부 논의 밝은 복수 소식통 인용..언론 보도 통해 북한에 유화 메시지
제재완화 등 대북 적대정책 철회 요구해온 북한이 관심 보일지는 미지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PG)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북한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제공하고 인도지원을 하는 데 열려있다고 CNN방송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N방송은 이날 내부 논의에 밝은 2명의 소식통을 인용, 이렇게 전했다.

미국의 한 고위 당국자는 "우리는 북한의 인도지원 요청을 검토하는 데 열려있는데 의도된 대상들에게 도달하는 걸 보장하는 효과적 모니터링을 수반해야 한다"고 말했다. 북한 주민들이 백신을 맞을 수 있도록 모니터링할 수 있어야 한다는 얘기다.

그는 이어 현재로서는 북한에 백신을 공유할 계획은 없다면서 북한이 백신 공동구매·배분기구 '코백스'(COVAX)와의 협력을 거절했고 코로나19 대응 지원을 위한 한국의 제안도 거부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CNN방송은 "행정부 당국자들은 팬데믹의 위협이 지나갈 때까지 북한이 미국과의 관여에 준비되지 않을 것이며 그래서 백신 공유가 초기의 외교적 관여에 기름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본다"고 전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언론 보도라는 간접적 방식을 통해 북한에 백신 공유에 열려있다는 유화적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세계보건기구(WHO)에 확진자가 없다고 보고하고 있으나 내부적 타격이 있을 것이라는 관측이 이어져왔다.

바이든 행정부는 최근 대북정책 검토를 완료하고 실용적 외교 방침을 천명했으며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은 북한에 외교의 기회를 잡으라고 공개 촉구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북한에 검토 결과 설명을 위한 접촉을 제안했고 북한은 '잘 접수했다'는 반응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수미 테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선임연구원은 CNN에 "바이든 행정부는 제재 완화에 있어 많은 것을 할 수 없기 때문에 백신 외교는 교착을 깰 용이한 시도"라면서 "북한이 얼마나 간절한가에 달려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북한이 백신 공유를 비롯한 인도지원에 호응할 가능성은 크지 않다. 북한은 제재 완화를 비롯한 대북적대시 정책의 철회를 요구하고 있으며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 당시에도 인도지원에는 별 관심을 보이지 않았다.

비핀 나랑 매사추세츠공대(MIT) 교수는 CNN에 "훌륭한 제안이지만 김정은이 받아들일 가능성은 없다"면서 "(북한에는) 미국에서 오는 것에 대한 편집증이 있으며 중국이 북한 지도부에 조용히 백신을 제공할 가능성도 있다"고 했다.

앞서 코백스는 북한에 백신 199만2천회분을 배정한 바 있다. 자유아시아방송(RFA)은 지난 5일 에드윈 살바도르 WHO 평양사무소장과의 인터뷰를 통해 북한이 코백스 가입국으로서 백신을 공급받기 위한 기술적 요건을 따르는 과정을 진행 중이라고 보도했으나 기술적 요건이 무엇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nari@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