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투데이

"조국 사태 자괴감" "검찰이 불쌍"..민주당 지지 철회한 이유

김지영 기자 입력 2021. 05. 12. 06:49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이 외부 기관에 의뢰해 4·7 재보선 참패 원인을 분석한 결과 '조국 사태'와 '부동산 문제'가 주요 원인으로 분석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11일 정치권에 따르면 민주당 서울시당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진행한 '서울시 유권자 대상 포커스 그룹 인터뷰(FGI) 결과보고서'를 최근 당 의원들에게 배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부동산 현황 관계부처 보고에 앞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 두번째는 은성수 금융위원장.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외부 기관에 의뢰해 4·7 재보선 참패 원인을 분석한 결과 '조국 사태'와 '부동산 문제'가 주요 원인으로 분석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11일 정치권에 따르면 민주당 서울시당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진행한 '서울시 유권자 대상 포커스 그룹 인터뷰(FGI) 결과보고서'를 최근 당 의원들에게 배포했다.

해당 보고서는 총선까지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을 지지했고 4·7 재보선에서 여당을 지지한 '잔류 민주 그룹'과 지지를 철회한 '이탈 민주' 그룹을 심층 인터뷰한 내용을 담고 있다.

우선 재보선의 패인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와 검찰개혁이 원인으로 진단됐다. 이번 재보궐 선거에서 오세훈 서울시장에 투표한 이탈층은 조국 사태로 실망감과 박탈감을 느꼈다.

한 50대 여성은 "내가 내 자식에게 못 해주는 게 죄인가? 할 정도로 자괴감이 많이 들었다. 그런 걸 볼 때마다 채널을 돌리고 싶은 부분이 많았다"고 말했다.

검찰개혁에 대해서도 비판적인 지적이 나왔다. 재보궐 선거에서 투표하지 않은 30대 여성은 "시끄럽기만 엄청 시끄럽고 정작 바뀐 거는 모르겠다"고 꼬집었다.

또 오세훈 시장을 뽑았다는 40대 남성은 "검찰개혁이 아니었다. 구미에 안 맞으니까 계속 찍어내려고 했던 추태들"이라며 "구조적으로 개혁을 하는 게 아니라 국민 입장에서 보면 검찰이 불쌍해졌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부동산 문제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태도 패배 원인으로 진단됐다. 특히 LH 투기 사건에 대해서는 '내로남불', '꼬리자르기'라는 비판이 제기됐다.

기권층은 "서민으로서 상실감을 많이 느꼈다", "여전히 꼬리 자르기에 급급하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고 전향 투표층에서는 "12평짜리 아파트에 가서 문재인 대통령이 애 두 명까지 키울 수 있다고 얘기하는데 진짜 12평에 살면 그런 말이 나올까(라고 생각했다)"라는 의견도 나왔다.

아울러 잘못에 대해 사과하지 않고 편 가르기로 적대적 갈등을 동원하는 태도도 패배 원인으로 지목됐다. 이 밖에도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문, 일자리,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코로나19(COVID-19) 대응, 젠더 갈등 등이 패인으로 거론됐다.

민주당 서울시당위원장인 기동민 의원은 보고서를 의뢰한 배경에 대해 "민심을 정확히 파악해야 하기 때문이다. 조사를 해야 근거를 가지고 토론하지 않나"라고 설명했다.

김지영 기자 kjyou@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