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헤럴드경제

'종부세가 기가 막혀..' '서울 상위 1%' 아파트 39억 넘어야 [부동산360]

입력 2021. 05. 12. 07:34 수정 2021. 05. 12. 08:41

기사 도구 모음

'부의 상징'인 상위 1% 주택 가격이 문재인 정부에서 급격히 올랐다.

서울 아파트 시세 기준 39억원이 넘어야 '상위 1% 주택'이라는 이름을 간신히 따낼 수 있다.

유경준 의원은 "과거 2008년 종부세 부과기준을 9억원으로 설정할 당시에는 상위 1%에 해당하는 주택이 9억원 정도였지만 지금은 15억원 이상이다"며 "종부세 부과기준 상향에 중요한 기준이 되는 자료"라고 평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종부세 부과 기준 상위 1% 아파트 가격도 껑충
2008년 종부세 기준은 여전..부자 세금 명분 퇴색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 ‘부의 상징’인 상위 1% 주택 가격이 문재인 정부에서 급격히 올랐다. 서울 아파트 시세 기준 39억원이 넘어야 ‘상위 1% 주택’이라는 이름을 간신히 따낼 수 있다.

반면 당초 ‘1% 부자 증세’라며 부활했던 종합부동산세 부과 기준은 여전히 2008년 9억원(공시가기준)을 유지하고 있다. 종부세가 더 이상 ‘부자 세금’이 아닌, 중산층과 서민까지 대상으로 한 증세 수단이 됐다는 의미다.

유경준 국민의힘 의원이 12일 국토교통부가 제출한 연도별 ‘공동주택 공시가격 상위 통계’ 자료를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전국 공동주택 상위 1% 공시가격은 2018년 9억3000만원에서 올해는 15억2000만원을 넘어섰다.

특히 문재인 정부 출범이후 전국 공동주택 상위 1% 공시가격은 급격히 증가했다. 2018년 9억3000만원, 2019년 10억6000만원, 2020년 13억3000만원을 돌파했고 올해는 15억2000만원을 넘어섰다. 2017년 8억원에 불과했던 주택이 15억원을 넘어선 것이다.

종부세 부과기준이 9억원으로 설정된 것은 2008년이다. 당시 전국 공동주택 상위 1%의 공시가격은 9억400만원 수준이었다. 이후 이명박, 박근혜 정부를 거치면서 상위 1% 공시가격은 지속적으로 하락, 2017년 8억800만원 수준까지 떨어졌다.

공시지가 상위 1% 가격을 서울시 아파트로 다시 한정하면 상황은 더욱 심각하다. 2017년 서울시 아파트 공시가격 상위 1%의 기준금액은 14억9000만원이었으나 올해 현재는 27억2000만원을 돌파했다. 이는 공시가격 현실화율을 감안하면 시가 39억원 상당이다.

유경준 의원은 “과거 2008년 종부세 부과기준을 9억원으로 설정할 당시에는 상위 1%에 해당하는 주택이 9억원 정도였지만 지금은 15억원 이상이다”며 “종부세 부과기준 상향에 중요한 기준이 되는 자료”라고 평가했다.

또 “주택가격 상승의 주범이 문재인 정부였음을 역설적으로 국토교통부 자료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choijh@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