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헤럴드경제

2021 국제원자력 에너지산업전 경주서 11일 개막

입력 2021. 05. 12. 08:32

기사 도구 모음

'2021 국제원자력 에너지산업전'이 11일 경주화백컨벤션센터에서 개막했다.

경북도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한국수력원자력 등이 후원하고 한국원자력산업협회가 주최하는 이번 행사에는 70여개 부스에 48개사가 참여 중이다.

한국수력원자력, 두산중공업, SK건설 등은 첫날 동반성장 사업설명회를 열어 중소기업과 상생발전을 꾀한다.

'2021 한국 원자력 연차대회'와 '제9회 세계 원자력 및 방사선 엑스포'도 함께 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헤럴드경제(경주)=김병진 기자]‘2021 국제원자력 에너지산업전’이 11일 경주화백컨벤션센터에서 개막했다.

경북도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한국수력원자력 등이 후원하고 한국원자력산업협회가 주최하는 이번 행사에는 70여개 부스에 48개사가 참여 중이다.

주요 전시 품목은 원전건설 및 설비 기자재, 원전정비 및 원전안전, 방사선 의료, 원전해체 등으로 새로운 기술과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한국수력원자력, 두산중공업, SK건설 등은 첫날 동반성장 사업설명회를 열어 중소기업과 상생발전을 꾀한다.

12일은 국내 기자재 중소기업 수출 교두보 마련을 위해 해외 바이어 수출상담회를 온라인으로 진행한다.

아랍에미리트·루마니아·체코·프랑스·독일·중국 등 바이어가 참여한다.

‘2021 한국 원자력 연차대회’와 ‘제9회 세계 원자력 및 방사선 엑스포’도 함께 연다.

연차대회에는 국내외 원자력 전문가 500여명이 참여해 ‘기후 위기 대응을 선도하는 탄소제로 에너지 원자력’을 주제로 발표와 토론을 한다.

kbj7653@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