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SBS

화이자, 영국서 12∼15세 접종 승인 요청

김용철 기자 입력 2021. 05. 12. 09:45

기사 도구 모음

미국 제약사 화이자가 독일 바이오엔테크와 함께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을 12∼15세에게도 사용할 수 있도록 승인해달라고 영국 규제당국에 요청했습니다.

로이터통신과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는 11일 화이자 대변인이 "의약품건강관리제품규제청(MHRA)에 청소년에게도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할 수 있도록 사용 승인을 확대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고 보도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국 제약사 화이자가 독일 바이오엔테크와 함께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을 12∼15세에게도 사용할 수 있도록 승인해달라고 영국 규제당국에 요청했습니다.

로이터통신과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는 11일 화이자 대변인이 "의약품건강관리제품규제청(MHRA)에 청소년에게도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할 수 있도록 사용 승인을 확대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고 보도했습니다.

화이자는 지난 3월 미국 12∼15세 2천260명을 상대로 진행한 임상 3상에서 예방효과가 100%로 나타났으며 안전 우려는 없었다고 발표했습니다.

화이자는 6개월∼11살 어린이를 대상으로도 백신 안전성과 효능 연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화이자는 오는 9월 2∼11살 어린이에 대한 백신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전날 12∼15세 미성년자에 대한 화이자 백신 긴급사용을 승인했으며, 캐나다 정부도 지난 5일 화이자 백신의 사용 승인 대상을 12세 이상으로 확대했습니다. 

김용철 기자yckim@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