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SBS

"코로나19, 뇌 회색질 용적 감소시켜"

김용철 기자 입력 2021. 05. 12. 10:18

기사 도구 모음

전두엽은 기획, 문제 해결, 판단, 실행 등 주요 인지기능을 관장하는 뇌 부위입니다.

미국 조지아 주립대학 신경영상·데이터 과학 중개연구센터의 빈스 칼훈 박사 연구팀은 일부 증상이 심한 코로나19 환자가 인지장애, 착란, 불안·초조 같은 신경학적 합병증이 나타나 퇴원 6개월 후까지 계속되는 것은 뇌 전두엽의 회색질 용적 감소와 연관이 있는 것 같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메디컬 익스프레스 11일 보도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대뇌피질(파란색 부분 전두엽)

코로나19가 뇌의 중요 부위인 전두엽의 회색질 용적에 변화를 가져올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전두엽은 기획, 문제 해결, 판단, 실행 등 주요 인지기능을 관장하는 뇌 부위입니다.

미국 조지아 주립대학 신경영상·데이터 과학 중개연구센터의 빈스 칼훈 박사 연구팀은 일부 증상이 심한 코로나19 환자가 인지장애, 착란, 불안·초조 같은 신경학적 합병증이 나타나 퇴원 6개월 후까지 계속되는 것은 뇌 전두엽의 회색질 용적 감소와 연관이 있는 것 같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메디컬 익스프레스 11일 보도했습니다.

증상이 심한 코로나19 환자 58명의 뇌 CT 영상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습니다.

구팀은 이들의 뇌 CT 영상을 코로나19 환자가 아니면서 이들과 연령대, 성별을 맞춘 다른 62명의 뇌 CT 영상을 비교 분석했습니다.

그 결과 퇴원 때와 퇴원 6개월 후 신경장애 증상을 보인 코로나19 환자는 뇌혈관 질환 유무와 상관없이 상전두이랑, 내측전두이랑, 중전두이랑의 회색질 용적이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입원 중 산소 공급 치료를 받는 환자 또한 산소 치료를 받지 않은 환자보다 이 뇌 부위들의 회색질 용적이 크게 감소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이밖에 열이 심했던 환자는 열이 없었던 환자보다 뇌의 하측두이랑, 중측두이랑, 방추이랑의 회색질 용적이 현저히 적었습니다.

전체적인 결과는 코로나19 환자의 고열이나 산소 부족이 뇌의 전측두엽 조직에 영향을 미친다는 증거일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습니다.

이는 또 코로나19 환자의 뇌 전측두엽 변화를 환자의 예후를 예측하거나 치료 선택을 평가하는 생물지표로 활용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덧붙였습니다.

(사진=위키백과, 연합뉴스) 

김용철 기자yckim@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