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SBS

[월드리포트] 日, 코로나에 AI까지 '엎친 데 덮친 격'

유성재 기자 입력 2021. 05. 12. 12:54

기사 도구 모음

일본 도쿄의 한 슈퍼마켓.

매주 1천 엔, 우리 돈 1만 원 이상을 구매하는 고객에게 계란 10개 묶음을 1천 원 정도에 파는 할인 행사를 오랫동안 해 왔는데, 최근에 중단했습니다.

계란 10개 가격이 싼 것도 190엔, 우리 돈 2천 원을 훌쩍 넘기면서 남는 게 없다고 판단한 겁니다.

일본 수도권의 계란 가격 상승은 조류 인플루엔자 때문입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본 도쿄의 한 슈퍼마켓.

매주 1천 엔, 우리 돈 1만 원 이상을 구매하는 고객에게 계란 10개 묶음을 1천 원 정도에 파는 할인 행사를 오랫동안 해 왔는데, 최근에 중단했습니다.

[고객 : 계란은 매일 (요리에) 쓰니까 좀 힘드네요.]

계란 10개 가격이 싼 것도 190엔, 우리 돈 2천 원을 훌쩍 넘기면서 남는 게 없다고 판단한 겁니다.

[구보타/슈퍼마켓 업주 : 적자를 보고 팔 수는 없기 때문에 할인 판매는 무리라고 판단해 중단했습니다.]

오므라이스 전문점은 계란 가격 폭등의 직격탄을 맞았습니다.

입고 가격은 지난해에 비해 두 배 가까이 치솟았지만, 코로나 사태로 손님 발길이 뚝 끊긴 상황에서 요리 가격을 올리기도 어렵기 때문입니다.

[히나쿠라/식당 주인 : (계란이) 1.6배 가격이 됐기 때문에 수익이 꽤 줄었습니다.]

일본 수도권의 계란 가격 상승은 조류 인플루엔자 때문입니다.

고병원성 조류 인플루엔자가 일본 열도를 따라 북상하면서 계란 부족 현상이 현실화한 겁니다.

수도권인 지바현의 이 양계장은 아직 감염이 확인되지는 않았지만, 사육장 출입 금지 조치를 취했습니다.

감염이 확인돼 산란계를 살처분하게 되면 다시 계란을 생산할 때까지 시간이 걸리기 때문입니다.

[나라/양계업자 : 병아리가 커서 산란할 때까지 아무리 빨라도 반년은 걸립니다.]

계란을 주원료로 하는 다른 가공식품 가격도 줄줄이 인상이 예고되면서 일본 가계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유성재 기자venia@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