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SBS

'북한 인접' 중국 동북 3성 인구 10년간 1천100만 명 감소

김용철 기자 입력 2021. 05. 12. 13:57

기사 도구 모음

북한과 인접한 랴오닝·지린·헤이룽장성 등 중국 동북 3성 지역의 상주인구가 지난 10년간 무려 1천100만 명 넘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2일 중국중앙CCTV 등 중국매체에 따르면 국가통계국이 전날 발표한 인구 센서스 결과 동북 3성 상주인구는 2010년 말 1억952만에서 지난해 말 9천851만 여명으로 10%나 줄어들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북한과 인접한 랴오닝·지린·헤이룽장성 등 중국 동북 3성 지역의 상주인구가 지난 10년간 무려 1천100만 명 넘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2일 중국중앙CCTV 등 중국매체에 따르면 국가통계국이 전날 발표한 인구 센서스 결과 동북 3성 상주인구는 2010년 말 1억952만에서 지난해 말 9천851만 여명으로 10%나 줄어들었습니다.

랴오닝성은 4천374만 여명에서 4천259만 여명으로 2.6% 비교적 소폭 감소한 반면 지린성은 2천746만 여명에서 2천407만 여명으로 12.3%, 헤이룽장성은 3천831만 여명에서 3천185만 여명으로 16.8% 줄어들었습니다.

이는 지난 10년간 중국 전체 인구가 5.38% 늘어난 것과 대비되는 것으로, 동북 3성의 인구 유출이 심각한 상황임을 반영하는 것이어서 주목됩니다.

(사진=연합뉴스)

김용철 기자yckim@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