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SBS

식약처 "노바백스 백신 신속히 심사할 계획"

김덕현 기자 입력 2021. 05. 12. 15:33

기사 도구 모음

미국 제약사 노바백스가 미국과 유럽에서 코로나19 백신 긴급 사용 신청을 예상보다 늦은 올해 3분기에 하겠다고 했지만,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자료가 제출되면 신속하게 허가 심사하겠다"는 기존 입장을 그대로 유지했습니다.

식약처는 "노바백스 백신의 국내 허가 신청사에서 허가를 위한 자료를 정상적으로 준비 중"이라고 오늘(12일) 밝혔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국 제약사 노바백스가 미국과 유럽에서 코로나19 백신 긴급 사용 신청을 예상보다 늦은 올해 3분기에 하겠다고 했지만,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자료가 제출되면 신속하게 허가 심사하겠다"는 기존 입장을 그대로 유지했습니다.

식약처는 "노바백스 백신의 국내 허가 신청사에서 허가를 위한 자료를 정상적으로 준비 중"이라고 오늘(12일) 밝혔습니다.

국내에서는 SK바이오사이언스가 노바백스 백신의 생산과 허가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현재 정식 허가신청 전 사전검토를 위한 비임상 및 초기 임상시험(1/2상) 자료를 제출해 식약처가 심사하고 있습니다.

노바백스는 영국 임상시험에서 예방효과 89%를 보인 자사 백신에 대해 애초 이달 미국과 유럽 규제 당국에 백신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지난 10일 1분기 수익보고서에서 3분기에 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상태입니다.

허가를 위한 자료 요건은 미국과 유럽 등 의약 선진국과 같은데, 식약처는 현재 동반심사(롤링리뷰·rolling review) 중인 영국 및 유럽과 비슷한 시기에 허가자료가 제출되도록 개발사와 논의하고 있고, 자료가 제출되는 대로 신속하게 허가심사를 할 계획입니다. 

김덕현 기자dk@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