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스포츠경향

유럽연합·프랑스국립낙농협의회, 유럽 치즈 알리는 온라인 행사 열어

손재철기자 입력 2021. 05. 12. 16:3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유럽 연합과 프랑스 국립낙농협의회(CNIEL)가 유럽 치즈를 주제로 한 ‘Anytime 프랑스 치즈를 만나는 시간 Cheese On Live’ 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 19 상황에 따른 사회적 거리 두기 방역지침에 따라 최소한의 인원만 참석하고 온라인 생중계했다.

국내와 일본, 대만 3개국에서 동시에 열린 이번 행사는 ‘프랑스 치즈를 더욱 맛있게 즐기는 시간’을 주제로 1부와 2부로 나눠 진행됐다.

행사 1부 ‘치즈 장인의 클래스’에서 파비앙 치즈 장인은 시간대에 따라 프랑스 치즈를 더 맛있게 먹는 방법을 소개했다.

‘프로마제가 알려주는 치즈를 맛있게 즐기는 방법’으로 국내에도 잘 알려진 파비앙은 바쁜 점심, 아페리티프(식전주나 함께 즐기는 안주를 뜻하는 프랑스어), 이어 식후에 디저트로 먹기 좋은 치즈 레시피를 소개하며 ‘프랑스 치즈는 다양한 모든 순간에 맛있게 즐길 수 있다’고 덧붙였다.

2부에는 아침, 점심, 저녁 세 끼를 주제로 각 식사 시간에 어울리는 프랑스 치즈 레시피를 소개했다.


국내에서는 차리다 스튜디오 김은아 푸드 디렉터와 여나테이블의 김연아 푸드 디렉터가 참여해 국내 치즈 애호가들의 관심을 끌었다.

김은아 푸드 디렉터는 프랑스 국민 치즈 꽁떼를 활용한 ‘수플레 오믈렛’으로 산뜻한 하루를 시작하는 아침 식사 레시피를 제안했다. 김연아 푸드 디렉터는 개성 있는 블루 도베르뉴 치즈로 ‘발사믹 스테이크 샐러드’를 개발한 메뉴를 선보였다.

한편, 올해로 2년 차를 맞이하는 유럽 치즈 홍보캠페인 ‘유럽 홈 오브 치즈(Europe, Home of Cheese)’는 한국과 일본, 중국, 대만 등 아시아 4개국에서 진행 중이다.

유럽 및 프랑스 치즈 오랜 역사와 기술적 노하우 등의 정보를 전달할 뿐만 아니라, 레시피 소개, 소비자 대상 행사 등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한다. 자세한 정보는 캠페인 공식 SNS 계정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손재철기자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