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포츠경향

'트롯 매직유랑단' 송가인 "누가 이겨도 상관 없다, 너무 재미있다"

손봉석 기자 paulsohn@kyunghyang.com 입력 2021. 05. 12. 17:11 수정 2021. 05. 12. 17:1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KBS 제공


‘미스트롯’ TOP7 멤버들과 ‘트롯 전국체전’ TOP8 멤버들의 빅 매치가 펼쳐진다.

12일 오후 10시 40분에 방송되는 KBS2 ‘트롯 매직유랑단’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미스트롯’ 7인과 ‘트롯 전국체전’ TOP8 멤버들이 대결을 보여줄 예정이다.

출연진들은 1 대 1 데스매치와 다양한 컬래버레이션 무대를 준비해 대한민국 트로트 오디션을 뒤흔든 가수들의 초특급 대결과 화합의 무대를 펼친다.

각 팀의 에이스인 정미애와 진해성이 맞붙어 정통 트로트로 역대급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노래를 부르기 전부터 서로를 향한 팽팽한 기싸움으로 시청자들에게 긴장감을 선사한다. 한강과 홍자 또한 서로를 향해 “돌고 돌아가세요”라고 말하며 승기를 잡기 위해 보이지 않는 기싸움을 해 웃음도 자아낼 예정이다.

‘미스트롯’ 멤버들과 ‘트롯 전국체전’ 멤버들은 최종 승기를 잡기 위해 역대급 무대와 치열한 기싸움을 벌였고, 송가인은 “누가 이겨도 상관이 없다. 너무 재미있다”라며 흥 나는 트로트 대전을 즐겼다는 후문이다.

이날 방송에서 선공개 영상으로 화제를 모은 진해성이 ‘안동역에서’ 원곡자 진성과의 특별한 무대를 펼친다. 진해성과 진성은 남다른 감성을 뽐내며 트로트 대세의 면모를 뽐냈다는 후문이다.

트로트계의 양대 산맥 ‘미스트롯’과 ‘트롯 매직유랑단’ 멤버들의 불꽃 튀는 대결의 무대는 12일 오후 10시 40분 KBS2 ‘트롯 매직유랑단’에서 만나볼 수 있다.

손봉석 기자 paulsohn@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