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조선일보

"동료 교수가 강간, 영남대는 덮으려 한다" 여교수 충격의 폭로

남지현 기자 입력 2021. 05. 12. 17:40 수정 2021. 05. 12. 17:4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영남대 소속 한 여성 교수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글을 올려 자신이 동료 교수에게 강간당했으나 학교에서는 이를 덮으려고만 한다고 주장했다.

영남대 한 여성 교수가 지난 2019년 동료 교수에게 강간당했으나 학교 측에서 해당 사안을 해결하지 않고 덮으려 했다고 주장하며 올린 게시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11일 “영남대가 강간을 덮으려 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 글이 올라왔다.

게시글 작성자는 자신을 영남대에 재직 중인 A교수라고 실명을 밝히곤 “같은 센터에서 근무하던 B교수에게 강간을 당하였다”고 했다. 그러면서 “여자로서 세상에 나 강간당했다고 말하는 것은 죽기보다 수치스러운 일이지만 용기를 내서 실명을 밝히고 공개한다”고 적었다.

다만, A교수가 올린 이 청원의 실명, 대학 이름 등은 12일 현재 관리자에 의해 익명으로 전환됐다. 청와대 청원은 ‘개인정보,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 등이 포함될 경우 일부 내용 숨김 처리될 수 있다'고 공지하고 있다.

A교수는 “영남대는 덮기에 급급했다”며 “영남대 부총장이었던 C교수에게 분리 조치를 호소했으나 저에게 돌아온 말은 ‘시끄럽게 하려면 나가라’는 것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 후 오히려 저를 내쫓으려고 보직을 없애고 회의에 부르지 않는 등 업무에서 배제했다”고 했다.

A교수는 “동료 여교수마저 강간한 교수이면 학생들은 얼마나 위험할까 하여 영남대 양성평등센터에 신고하고 학생들과의 분리조치를 요청했다”며 “그러나 영남대는 거창하게 성폭력대책위원회를 열어 뭔가 하는 척만 할 뿐이고, 동료 여교수를 강간한 남자 교수에 대해 학생들과의 분리조치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제가 허위사실을 유포했다고 생각하면 고소하라”며 “여러분께서 힘이 되어주시고, 이렇게 영남대가 권력으로 사건을 덮으려는 처사를 감시해 달라. 여자교수를 강간한 교수가 학생들을 만나는 게 맞는지 영남대에 물어달라”고 썼다.

이 청원은 12일 오후 5시 기준 12만여명의 동의를 얻었다.

A교수는 지난 2월 B교수와 C교수를 각각 강간죄와 강요죄로 경찰에 고소했다. 경찰 등에 따르면 A교수는 지난 2019년 6월 같은 센터에서 근무하던 B교수가 회식을 마친 뒤 집에 바래다준다는 핑계로 집까지 따라오더니 완력을 이용해 집안까지 들어와 자신을 강간했다고 주장했다.

A교수는 B교수가 최근까지도 회식자리 등에서 성추행과 성희롱을 일삼았고, 술을 마시면 A교수에게 전화를 걸어 ‘까만 속옷 입었냐’는 등 성희롱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A교수는 이 대학 부총장인 C교수에게 피해 사실을 알리고 도움을 요청했으나 무시당했다고 주장한다. C교수가 오히려 B교수를 두둔하며 자신을 부센터장에서 직위 해제하고 회의에서도 배제했다는 것이다.

사건을 수사 중인 경북 경산경찰서 관계자는 “고소인과 피고소인을 불러 조사를 마친 상황”이라며 “양측 주장이 첨예하게 대립하는 상황이라 참고인 조사와 대질 조사 등을 추가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영남대 관계자는 “지난 4월 경찰 측에서 학교에 고소 건에 대해 알려와 처음 사건을 인지하게 됐고, 이후 성희롱·성폭력대책위원회 회의를 소집해 A교수 요청대로 B교수를 학생들과 분리해야 하는지 논의했다”며 “아직 경찰 조사와 학교 내부 조사가 진행 중인 사안이고 사실 관계가 밝혀지지 않아 분리 조치는 이뤄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