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경향

신예 김시은, 영화 '안녕하세요' 유선 딸 배역 낙점

손봉석 기자 paulsohn@kyunghyang.com 입력 2021. 05. 12. 17:41 수정 2021. 05. 12. 17:4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배우 김시은. 매니지먼트 낭만 제공


신예 김시은이 영화 ‘안녕하세요’로 스크린 데뷔에 나선다고 소속사가 12일 전했다.

‘안녕하세요’는 각기 다른 사연을 안고 하루하루를 보내는 호스피스 병동에 죽음을 기다리는 소녀 ‘수미’(김환희 분)가 등장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휴먼 드라마다. 앞서 배우 김환희, 유선, 이순재, 이윤지, 송재림이 캐스팅 소식을 충무로에 전해 명품 배우들이 그려낼 이야기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시은은 극중 유선(서진 역)의 딸 ‘희선’ 역을 맡아 열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다수의 작품을 통해 사랑스러운 매력과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시선을 모았던 김시은이 어떤 이야기로 극에 몰입도를 높이며 활약할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배우 김시은. 매니지먼트 낭만 제공


지난해 KBS2 드라마 스페셜 ‘모단걸’에서 신분의 차이를 뛰어넘어 성장하는 씩씩한 소녀 ‘영이’ 역을 맡아 청량미 넘치는 미소와 감성 폭발하는 눈물 연기로 호평을 얻었던 김시은은 최근 종영한 KBS2 ‘오! 삼광빌라!’에서는 당돌함으로 사랑을 쟁취한 ‘차바른’으로 분해 특유의 풋풋함으로 극에 활기를 더하고 보는 이들에게 에너지를 전하며 안방극장을 사로잡은 바 있다.

인기 웹툰이 원작인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좋아하면 울리는’ 시즌 1에 이어 시즌2에도 ‘이육조’ 역으로 출연해 한층 더 성숙한 연기를 선보여 전 세계 시청자들에게 큰 사랑을 받으며 차세대 배우로 입지를 굳건히 하고 있어 그의 거침없고 당돌한 연기 행보에 업계 관계자들 관심도 이어지고 있다.

밝고 건강한 매력, 넘치는 에너지로 다수의 드라마 작품을 통해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김시은이 이번 영화 ‘안녕하세요’를 통해 스크린에 데뷔하는 가운데, 어떤 연기를 은막에 펼칠지 기대된다.

김시은이 출연하는 영화 ‘안녕하세요’는 지난달 크랭크인 후 촬영을 시작했다.

손봉석 기자 paulsohn@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