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국경제

"주유소에서 5시간 대기"..美 '패닉 바잉'에 휘발유값 7년來 최고

이지현 입력 2021. 05. 12. 18:32 수정 2021. 06. 11. 00:01

기사 도구 모음

미국 동남부지역에서 '주유 대란'이 벌어졌다.

미국 휘발유 소매가격 조사기관인 가스버디에 따르면 11일 밤 11시(현지시간) 기준 노스캐롤라이나주에서 기름 탱크가 빈 주유소는 16%에 이른다.

이들 지역에서만 1800곳의 주유소에서 기름 부족을 호소했다.

버지니아와 메릴랜드 일부 지역에서는 운전자들이 주유소에서 기름을 채우기 위해 5시간 넘게 기다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해킹당한 美 최대 송유관 셧다운 '후폭풍'
유류 수송 닷새째 중단
노스캐롤라이나·버지니아 등
동남부 기름탱크 빠르게 '고갈'
여행 수요에 연휴까지 겹쳐
심리적 저항선인 3달러 돌파
바이든, 규제 풀어 공급 확대

“버지니아 항구도시 노퍽 지역의 주유소 60%에 기름이 없다.”(패트릭 한 가스버디 애널리스트)

미국 동남부지역에서 ‘주유 대란’이 벌어졌다. 이 지역 유류 수송의 45%를 담당하는 콜로니얼파이프라인이 사이버테러로 공급을 중단한 지 닷새를 넘기면서다. 휘발유값은 심리적 마지노선인 갤런당 3달러를 넘었다. 주유소마다 드럼통, 비닐봉지에 휘발유 등을 ‘패닉바잉’하는 사람들에 대한 목격담이 이어졌다.

미 정부는 워싱턴DC와 12개 주의 환경 규제를 유예하는 등 대응에 나섰다.

 기름 바닥난 미 동남부

미국 휘발유 소매가격 조사기관인 가스버디에 따르면 11일 밤 11시(현지시간) 기준 노스캐롤라이나주에서 기름 탱크가 빈 주유소는 16%에 이른다. 주유소 여섯 곳 중 한 곳에 기름이 없다는 얘기다.

동남부지역 주유소에서는 기름 탱크가 바닥을 드러냈다. 조지아 주유소의 10.4%, 버지니아 10.2%에서 기름 재고가 고갈됐다. 이들 지역에서만 1800곳의 주유소에서 기름 부족을 호소했다.

워싱턴DC 인근 지역도 상황이 심각하다. 버지니아와 메릴랜드 일부 지역에서는 운전자들이 주유소에서 기름을 채우기 위해 5시간 넘게 기다렸다. 휘발유가 떨어지기 전 주입을 서두르면서 기름통의 4분의 3을 채운 차량도 추가 주유를 위해 대기했다.

기름 고갈을 우려한 소비자들이 사재기를 하면서 유류 부족 현상은 더 심해졌다. 미국 전역에서 휘발유 등의 수요가 20% 넘게 급증했다. 남부지역 기름이 고갈되자 차량을 가진 운전자가 북쪽으로 몰리면서 패닉바잉 행렬이 미국 전역으로 확산됐다. 공급이 줄어든 데다 수요까지 늘면서 휘발유값은 7년 만의 최고 수준으로 치솟았다. 미 자동차협회(AAA)에 따르면 12일 전국 평균 휘발유 가격은 갤런당 3.008달러다. 한 주 전보다 2.5% 급등했다. 2014년 10월 갤런당 3달러를 넘은 뒤 7년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이달 말 메모리얼데이 연휴를 맞아 코로나19로 억눌렸던 여행 수요가 되살아나면 차량 연료 품귀 현상이 심해질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바이든 정부, 환경 규제 완화

조 바이든 정부는 대응책 마련에 나섰다. 워싱턴DC와 메릴랜드 등 12개 주의 환경 규제를 완화해 연료 배급을 확대할 수 있도록 했다. 이들 지역에서 환경 조건에 미달한 재래식 휘발유도 팔 수 있도록 했다. 10개 주에선 운송 차량에 평소보다 많은 양의 기름을 실을 수 있도록 했다. 미 교통부는 외국 유조선이 휘발유와 경유 등을 동부 항구로 운송할 수 있도록 조정했다.

조지아·버지니아·노스캐롤라이나 주정부는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제니퍼 그랜홀름 미 에너지부 장관은 “휘발유 사재기를 자제해 달라”고 촉구했다.

미국 정부는 콜로니얼의 송유관 가동 재개 여부를 조만간 결정할 계획이다. 관건은 정상화 시기다. 휴스턴에 있는 휘발유를 미 동부지역으로 보내기까지 15일 정도 걸릴 것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은 예상했다. 이보다 무거운 디젤은 19일 정도 소요될 것으로 내다봤다.

미 최대 송유관 운영사인 콜로니얼은 멕시코만의 미국 정유시설에서 생산한 각종 석유제품을 미 남동부에 전달한다. 매일 휘발유와 디젤 항공유 등을 250만 배럴가량 운송한다. 콜로니얼은 지난 7일 다크사이드의 랜섬웨어 공격으로 유류 수송을 멈췄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