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채널A

노래주점 업주 체포..화장실서 실종 남성 DNA 발견

입력 2021. 05. 12. 19:32

기사 도구 모음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 달 인천의 노래주점에서 사라진 40대 남성, 들어가는 모습은 CCTV에 찍혔는데, 나오는 장면은 잡히지 않았습니다.

경찰이 실종 22일 만에 이 남성을 살해했다고 판단한 용의자를 붙잡았는데, 다름 아니라 노래주점 주인입니다.

시신도 나오지 않았는데 경찰이 어떤 증거로 이런 판단을 했는지 박선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일렬로 선 경찰관들이 대규모 수색작업을 벌입니다.

지난달 21일, 인천 노래주점에 갔다가 사라진 40대 남성의 시신을 찾는 겁니다.

경찰은 사라진 남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30대 중반의 노래주점 업주를 오늘 오전 붙잡아 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실종 22일 만입니다.

경찰은 인천 송도신항 일대에 시신이 유기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 지역은 노래주점에서 13km 정도 떨어진 곳으로, 주변에는 매립지와 공사장, 바닷가 등이 있습니다.

[박선영 기자]
"경찰은 100명 넘는 인력과 수색견, 드론 등을 투입해 남성의 시신을 찾고 있습니다.

실종 남성은 지난달 21일 저녁 8시 반쯤 친구와 노래주점에 간 뒤, 실종됐는데 업주는 "사라진 남성도 다음날 새벽 주점을 나갔다"며 범행을 부인해 왔습니다.

하지만 경찰은 업주로 보이는 남성이 노래주점에서 대용량 쓰레기 봉투를 수차례 가져 나가는 것을 CCTV를 통해 확인했으며, 노래주점 화장실에서 채증한 여러 증거물에선 실종 남성의 DNA가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때문에 경찰은 업주가 남성의 시신을 훼손했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실종 당일 새벽 2시 5분쯤 실종 남성은 112 전화를 해서, "술값을 못 냈다"라고 신고했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와 함께 주점 업주와 실랑이를 벌이는 것으로 추정되는 대화도 112상황실에 녹음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당시 경찰 출동은 없었습니다.

경찰은 이에 대해 긴박 상황으로 판단하지 못했다고 해명했습니다.

채널A 뉴스 박선영입니다.

tebah@donga.com
영상취재: 이영재
영상편집: 이은원

ⓒCHANNEL A(www.ichannel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