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SBS

'피고인' 된 중앙지검장..이성윤 "명예 회복하겠다"

원종진 기자 입력 2021. 05. 12. 20:24 수정 2021. 05. 12. 22:03

기사 도구 모음

수사에 부당한 압력을 행사한 혐의로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규모가 큰 검찰청인 서울중앙지검의 수장이 피고인이 된 것은 처음 있는 일입니다.

외부 전문가들로 구성된 검찰수사심의위가 기소 권고를 내린 데 이어, 대검 승인까지 받은 수원지검 수사팀은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을 오늘(12일) 불구속기소 했습니다.

또 명예 회복을 언급한 것을 두고는 이 지검장이 재판까지 받게 된 상황에도 용퇴 대신 버티기를 선택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수사에 부당한 압력을 행사한 혐의로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규모가 큰 검찰청인 서울중앙지검의 수장이 피고인이 된 것은 처음 있는 일입니다. 이성윤 지검장은 불법을 저지르지 않았다며, 명예를 회복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원종진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외부 전문가들로 구성된 검찰수사심의위가 기소 권고를 내린 데 이어, 대검 승인까지 받은 수원지검 수사팀은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을 오늘(12일) 불구속기소 했습니다.

이 지검장은 재작년 김학의 전 차관의 불법 출국금지에 관여한 이규원 검사, 차규근 법무부 출입국본부장과 같이 서울중앙지법에서 재판을 받게 됩니다.

유력한 검찰총장 후보였다가, 전국 최대 규모 검찰청의 수장 지위에서 피고인이 된 오늘, 이 지검장은 연차를 낸 뒤 출근도 하지 않고 입장문을 냈습니다.

재작년 대검 반부패부장 재직 당시 수사팀에 외압을 행사한 사실이 없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습니다.

또 명예 회복을 언급한 것을 두고는 이 지검장이 재판까지 받게 된 상황에도 용퇴 대신 버티기를 선택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옵니다.

하지만 이 지검장 거취에 관한 발언은 여권 수뇌부에서조차 터져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국회 법사위 여당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최고위원은 "본인이 요청한 수사심의 결과가 기소 권고로 나왔기 때문에 결단이 필요한 것 아니냐"며 사실상 용퇴를 촉구했습니다.

일각에서는 이 지검장에 대한 보직 이동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오는데, 박범계 법무장관은 기소와 징계는 별개의 절차라고 선을 그으며 이 지검장을 두둔하는 듯한 분위기입니다.

(영상취재 : 서진호, 영상편집 : 황지영)

원종진 기자bell@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