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SBS

검찰, 동탄롯데백화점 수사 착수.."LH 유착 의혹 조준"

배준우 기자 입력 2021. 05. 12. 20:36 수정 2021. 05. 12. 21:06

기사 도구 모음

LH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동탄 롯데백화점 부지 사업 등 관련 특혜를 줬다는 의혹에 대해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지난 2015년 LH가 동탄 2지구에 백화점 부지 사업자를 공모한 결과 롯데컨소시엄을 사업 대상자로 선정했는데, 입찰가로 587억 원을 더 써낸 현대백화점 대신 롯데 컨소시엄이 우수한 평가를 받아 선정된 경위가 석연치 않다는 것입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LH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동탄 롯데백화점 부지 사업 등 관련 특혜를 줬다는 의혹에 대해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지난 2015년 LH가 동탄 2지구에 백화점 부지 사업자를 공모한 결과 롯데컨소시엄을 사업 대상자로 선정했는데, 입찰가로 587억 원을 더 써낸 현대백화점 대신 롯데 컨소시엄이 우수한 평가를 받아 선정된 경위가 석연치 않다는 것입니다.

검찰은 우선 롯데컨소시엄 측이 제시한 사업안을 채택하면 LH 입장에서는 수백억 원을 손해 보는 셈인데, LH가 왜 이런 계약을 체결했는지를 밝히는 데 수사력을 집중할 것으로 보입니다.

검찰은 해당 사업을 담당했던 롯데 관련 법인 사무실도 압수수색했습니다.

롯데컨소시엄이 LH의 사업자로 선정되는 과정에 롯데 측이 관여했을 가능성도 검찰은 배제하지 않고 있습니다.

이러한 의혹은 6년 전 국회 국정감에서 제기됐는데 LH 비리 의혹과 맞물리며 정식 수사가 이뤄지게 됐습니다.

2015년 국정감사 당시 이찬열 당시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롯데 컨소시엄에 설계회사 A 사가 있는데 이 회사 설립자들이 모두 LH 출신"이라며 사업자 선정에 이른바 '관피가'가 작용한 것이 아니냐며 LH의 유착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검찰은 A 사도 압수수색했습니다.

롯데 측은 "정상적 입찰이었고 선정 과정도 정상적이었다"고 해명했습니다.

LH 측은 당시 사업자 선정 과정은 정상적이었다는 취지로 해명하면서 성실하게 수사에 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배준우 기자gate@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