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SBS

노래방서 사라진 손님..경찰 "주인이 살해했다"

조윤하 기자 입력 2021. 05. 12. 20:39 수정 2021. 05. 20. 13:42

기사 도구 모음

3주 전 인천의 한 노래방에 갔던 40대 남성이 실종됐는데, 경찰이 이 손님을 살해한 혐의로 노래방 업주를 붙잡았습니다.

지난달 21일 저녁, 두 남성이 인천 중구의 한 노래방으로 향합니다.

이들 손님 가운데 1명을 살해한 혐의로 노래방 업주인 34살 A 씨가 오늘(12일)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경찰은 A 씨가 현장에서 18km 이상 떨어진 인천신항 일대에 피해자의 시신을 유기한 것으로 보고, 경찰관 127명과 수색견 5마리 등을 투입해 수색 작업을 벌였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3주 전 인천의 한 노래방에 갔던 40대 남성이 실종됐는데, 경찰이 이 손님을 살해한 혐의로 노래방 업주를 붙잡았습니다.

조윤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달 21일 저녁, 두 남성이 인천 중구의 한 노래방으로 향합니다.


이들 손님 가운데 1명을 살해한 혐의로 노래방 업주인 34살 A 씨가 오늘(12일)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피해자의 아버지가 "외출한 아들이 집에 돌아오지 않는다"며 지난 26일 실종 신고를 한 지 16일 만입니다.

함께 노래방에 간 피해자의 지인이 먼저 노래방을 떠난 뒤, A 씨와 피해자는 술값 문제로 실랑이를 벌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당시 피해자는 경찰에 신고도 했지만, 경찰은 위급한 상황이 아니라며 출동조차 하지 않았습니다.

피의자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피해자가 노래방 밖으로 나갔다고 주장했는데, 실제로 건물에 있는 여러 CCTV에는 피해 남성이 나가는 모습이 찍히지 않았습니다.

반면 A 씨는 근처 마트에 들러 청소용 세제와 쓰레기봉투 등을 구매했습니다.

경찰은 노래방 안에서 피해자를 살해한 A 씨가 증거 인멸을 위해 구입 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찰은 숨진 피해자의 행방을 찾기 위해 노래방 인근 정화조까지 수색하기도 했습니다.

결국 노래방에서 현장 감식을 벌인 결과 피해자의 혈흔을 발견했고, 노래방 외부 CCTV를 통해 A 씨가 자신의 차로 무언가를 옮기는 듯한 장면을 확인했습니다.

경찰은 A 씨가 현장에서 18km 이상 떨어진 인천신항 일대에 피해자의 시신을 유기한 것으로 보고, 경찰관 127명과 수색견 5마리 등을 투입해 수색 작업을 벌였습니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범행 일체를 모두 부인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이르면 내일 A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

(영상취재 : 양현철, 영상편집 : 박정삼) 

조윤하 기자haha@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