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SBS

바람만 불면..운동장 위로 타워크레인 '빙빙'

CJB 이윤영 입력 2021. 05. 12. 20:54 수정 2021. 05. 12. 22:03

기사 도구 모음

한 중학교 바로 옆에서 아파트를 짓고 있는데 그 공사장의 대형 타워크레인이 바람만 불면 학교 운동장까지 넘어오고 있습니다.

학생들 머리 위로 크레인이 지날 때도 있지만, 시공사 측은 어쩔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체육수업 중인 학생들 위로 대형 타워크레인의 팔 역할을 하는 붐대가 바람을 따라 흔들립니다.

학교 바로 옆에 고층 아파트가 들어서면서 대형 타워크레인 4대가 세워졌는데, 바람만 불면 붐대가 운동장 쪽으로 넘어오는 것입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한 중학교 바로 옆에서 아파트를 짓고 있는데 그 공사장의 대형 타워크레인이 바람만 불면 학교 운동장까지 넘어오고 있습니다. 학생들 머리 위로 크레인이 지날 때도 있지만, 시공사 측은 어쩔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CJB 이윤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충북 충주의 한 중학교 운동장.

체육수업 중인 학생들 위로 대형 타워크레인의 팔 역할을 하는 붐대가 바람을 따라 흔들립니다.

이리저리 회전하며 학생들의 머리 위까지 넘어옵니다.

[학생들 : 우와 진짜 막 돌아가네. 진짜 우리 머리 위로 오네.]

학교 바로 옆에 고층 아파트가 들어서면서 대형 타워크레인 4대가 세워졌는데, 바람만 불면 붐대가 운동장 쪽으로 넘어오는 것입니다.

벌써 다섯 달째입니다.

[김지우/충주 예성여중 : 지나갈 때나 특히 비 올 때는 크레인이 돌아가는 모습을 보고 저게 떨어지지는 않을까 겁나요.]

시공사 측은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며 공사가 마무리되는 올해 말까지는 어쩔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건설 현장 직원 : (그럼 그때(연말)까지도 바람이 불 때 넘어오는 것을 막을 방법은 없는 건가요?) 바람이 많이 부는 쪽을 잠가놓으면 더 대형 사고가 나니까요.]

관리 감독해야 할 관계 기관도 손을 놓고 있습니다.

[충주시청 직원 : 제가 알고 있기에는 (안전요원을) 배치하고 있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현장에 나가보신 적은 있나요?) 네네. (안전요원이 있던가요?) 제가 간 날은 없어 가지고….]

학교 측은 대형 타워크레인을 소형으로 바꿔 붐대가 넘어오는 것을 막아달라는 입장이지만, 시공차 측은 비용 부담 등을 이유로 난색을 표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주홍정 CJB)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