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스포츠경향

다 잡은 승리 놓친 남기일 감독 "결과는 아쉽지만, 선수들 최선 다했다" [스경X현장]

수원 | 윤은용 기자 plaimstone@kyunghyang.com 입력 2021. 05. 12. 21:4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남기일 제주 유나이티드 감독. 프로축구연맹 제공


“결과는 아쉽다. 그래도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다.”

후반 들어 허무하게 무너지며 쓰라린 역전패를 당한 남기일 제주 유나이티드 감독은 선수들은 잘했다며 다독였다.

제주는 12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15라운드 수원 삼성과 경기에서 전반에 멀티골을 넣은 주민규를 앞세워 리드를 잡았지만, 후반에만 3골을 내리 헌납해 2-3 역전패를 당했다.

남 감독은 경기 후 “많이 아쉽다. 상대를 제압하면서 이길 수 있는 경기였는데 예상치 못한 부상과 퇴장이 나왔다”며 “후반전에 악재가 겹쳤다. 상대에게 실점의 빌미를 제공한 것이 아쉽다. 그래도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지난 수원FC전에 이어 이날 경기도 쓰라린 패배를 당했지만, 남 감독은 아직까지는 괜찮다고 했다. 남 감독은 “하위권팀과 차이는 여전히 있고 아직 따라갈 수 있는 여유도 있다. 일단은 팀을 추스르는 것이 중요하다”며 “오늘 경기에서 선수들은 박수를 받을 수 있는 경기력을 선보였다. 다음 경기를 기대할 수 있다. 오늘 경기는 아쉽지만 잊고 다음 경기를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멀티골을 넣은 주민규에 대해서는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남 감독은 “문전에서 기회가 왔을 때 득점할 수 있는 선수다. 팀을 위해 앞에서 많이 뛰어주고 있고, 그로 인해 골이 많이 나오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동계훈련부터 굉장히 열심히했다. 1부리그로 돌아와 뭔가 보여주고 싶어하는 의지가 강했다. 경기를 치를수록 그런 모습이 잘 나오고 있다. 팀을 잘 리드하고 있는 것도 득점을 하는 원동력이다”라고 설명했다.

수원 | 윤은용 기자 plaimstone@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