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연합뉴스

서울독립영화제 개막작 '기적', 파지르영화제 경쟁부문 초청

한미희 입력 2021. 05. 13. 10:04

기사 도구 모음

지난해 서울독립영화제 개막작으로 선보였던 민병훈 감독의 영화 '기적'이 이란 파지르국제영화제 국제경쟁 부문에 초청됐다고 제작사 민병훈필름이 13일 밝혔다.

'기적'은 인생의 밑바닥을 헤매는 한 남자와 여자의 이야기다.

민 감독은 "영화를 본 관객이 각자의 고결함을, 우리에게 주어진 시간을 귀하게 여기며 살아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38회를 맞은 파지르국제영화제는 오는 26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 테헤란에서 열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 지난해 서울독립영화제 개막작으로 선보였던 민병훈 감독의 영화 '기적'이 이란 파지르국제영화제 국제경쟁 부문에 초청됐다고 제작사 민병훈필름이 13일 밝혔다.

[민병훈필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기적'은 인생의 밑바닥을 헤매는 한 남자와 여자의 이야기다. 오랜 친구 민교에게 사기를 당한 후 파산 선고를 받은 장원(서장원)이 사라진 친구를 찾아다니다 우연히 만난 동창 지연(박지연)과 함께 제주도에 다다르게 된다.

'세상의 모든 것은 결국 사라진다'는 것에 대한 슬픔과 사랑에 대한 메시지를 담았다.

민 감독은 "영화를 본 관객이 각자의 고결함을, 우리에게 주어진 시간을 귀하게 여기며 살아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38회를 맞은 파지르국제영화제는 오는 26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 테헤란에서 열린다.

mihe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