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英서 '제3의 눈' 지닌 송아지 탄생.."도축 신세 면치 못할 것"

윤태희 입력 2021. 05. 13. 11:01

기사 도구 모음

영국의 한 농가에서 제3의 눈을 가진 송아지 한 마리가 발견돼 관심이 쏠리고 있다.

또한 노스 웨일스 라이브라는 현지매체도 해당 송아지의 상태는 매우 드문 사례라면서도 인도 동부 타밀나두주에서 7년 전 제3의 눈을 지닌 송아지가 태어난 적이 있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영국의 한 농가에서 제3의 눈을 가진 송아지 한 마리가 발견돼 관심이 쏠리고 있다.

11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데일리스타 보도에 따르면, 웨일스 북서부 프블헬리 거주 수의사 말란 휴스는 지난 10일 자신의 트위터에 특이하게 생긴 송아지 한 마리의 모습을 담은 사진을 공유했다. 송아지의 이마에는 가운데 제3의 눈이라고 부를 수 있는 세 번째 눈이 있었다.

수의사는 웨일스 북부 궤네드에 있는 한 농장을 정기 방문하고 있다. 이날은 송아지들의 결핵 피부반응 검사를 하는 날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선천성 기형은 그리 드문 것은 아니고 과거에는 얼굴 가운데 눈이 하나밖에 없는 외눈 양이나 머리가 두 개인 동물을 본 적이 있다”면서 “단 세 번째 눈을 지닌 송아지는 생전 처음 봤다”고 말했다.

이어 “송아지는 생후 4개월쯤 됐는데 이마 한가운데 있는 세 번째 눈에는 속눈썹과 눈꺼풀도 있다. 눈은 촉촉하게 젖어 있어 윤활유 역할을 하는 지방 같은 것이 분비되고 있다”면서 “눈이 제대로 보이는지는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노스 웨일스 라이브라는 현지매체도 해당 송아지의 상태는 매우 드문 사례라면서도 인도 동부 타밀나두주에서 7년 전 제3의 눈을 지닌 송아지가 태어난 적이 있다고 전했다. 현지인들은 이 소를 제3의 눈을 지닌 힌두교 시바 신의 환생으로 믿으며 시바라는 이름까지 붙여 숭배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수의사의 트위터에는 많은 사람으로부터 댓글이 끊임없이 이어져 업무를 위해 잠시 스마트폰을 꺼뒀었다고 밝혔다.

다만 이 송아지의 미래에 대해서는 “송아지는 눈이 단지 세 개 있는 것 말고는 별로 달라진 게 없다. 육우용으로 키워지고 있어 머지않아 다른 소들과 같은 운명이 될 것”이라면서 “제3의 눈이 있다고 해서 특별하게 대우할 것은 없다”고 말했다.

사진=말란 휴스/트위터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