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미얀마 시민군, 이젠 AK-47·M16 군용소총 무장..군 사망자 속출

김남권 입력 2021. 05. 13. 11:07 수정 2021. 05. 13. 13:26

기사 도구 모음

쿠데타 군부에 맞서 싸우는 미얀마 시민들의 무장 수준이 기존 재래식 엽총이나 사제총에서 M16 등 군용소총으로 강화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3일 현지 매체에 따르면 사가잉 지역 따무구(區)의 주민 자체 무장조직인 따무시민방위군(TPDF)은 최근 더 진전된 무기들을 사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TPDF는 애초 3월말 군경의 무차별 총격에 맞서 주민들이 재래식 엽총 등으로 무장한 채 따무경비그룹(TSG)이라는 이름으로 만들어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소수민족 무장조직 지원한 듯..사가잉주서 미얀마군 최소 15명 사망
무장 수준을 강화한 따무시민방위군 대원들 모습. [TPDF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방콕=연합뉴스) 김남권 특파원 = 쿠데타 군부에 맞서 싸우는 미얀마 시민들의 무장 수준이 기존 재래식 엽총이나 사제총에서 M16 등 군용소총으로 강화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진영의 시민방위군(People's Defense Force) 창설에 따른 것으로, 미얀마군의 피해도 커지고 있다.

13일 현지 매체에 따르면 사가잉 지역 따무구(區)의 주민 자체 무장조직인 따무시민방위군(TPDF)은 최근 더 진전된 무기들을 사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TPDF는 애초 3월말 군경의 무차별 총격에 맞서 주민들이 재래식 엽총 등으로 무장한 채 따무경비그룹(TSG)이라는 이름으로 만들어졌다.

그러다가 이달 초 민주진영 국민통합정부(NUG)가 시민 무장조직인 PDF를 창설하자 이름을 바꿨다.

TPDF측은 '미얀마 나우'에 이전에 쓰던 재래식 사냥용 소총 외에도 AK-47과 M16 소총 등 더 성능이 좋은 무기들을 사용하고 있다고 전했다.

무기 보강은 수 십년간 자치권을 요구하며 미얀마군과 무장투쟁을 벌여 온 소수민족 무장조직이 지원했을 가능성이 크다.

대통령 대행으로 NUG를 이끄는 두와 라시 라 부통령은 쿠데타 100일을 맞아 지난 8일 한국 언론으로는 처음으로 연합뉴스와 가진 서면 인터뷰에서 "소수민족 무장조직들이 시민방위군 창설에 도움을 줬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TPDF측은 지난 11일과 12일 두 차례 전투에서 미얀마군 최소 15명을 사살했다고 미얀마 나우와 이라와디가 보도했다.

11일 밤에는 미얀마군 5명과 TPDF 대원 한 명이 각각 숨졌다.

12일에는 TPDF가 새벽녘에 미얀마군 전초기지를 습격하면서 30여 분만에 최소 10명의 미얀마군을 사살했다고 매체는 전했다.

국경을 접한 인도 마니푸르주의 메이테이족도 TDPF와 협력해 미얀마군과 싸우다가 4명이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따무구처럼 만달레이와 에야와디주 등 미얀마 내 곳곳에서 NUG의 PDF 창설 방침 이후 주민들을 규합해 PDF를 구성했다는 발표가 잇따르고 있다.

south@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