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SBS

"시장 조작 거짓말쟁이"..머스크 폭탄 발언에 미 온라인 부글부글

유영규 기자 입력 2021. 05. 13. 12:57 수정 2021. 05. 13. 13:45

기사 도구 모음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의 비트코인 결제를 중단하겠다는 폭탄 발언에 미국 온라인 여론이 들썩거렸습니다.

머스크는 12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성명을 올려 테슬라 차를 살 때 비트코인으로 결제하는 것을 돌연 중단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의 비트코인 결제를 중단하겠다는 폭탄 발언에 미국 온라인 여론이 들썩거렸습니다.

머스크는 12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성명을 올려 테슬라 차를 살 때 비트코인으로 결제하는 것을 돌연 중단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테슬라는 지난 2월 8일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공시 보고서를 통해 15억 달러 규모의 비트코인 투자 사실을 공개하며 비트코인을 결제 수단으로 허용하겠다고 밝혔으나 3개월 만에 이를 뒤집었습니다.

이에 대해 CNN 방송은 "머스크가 비트코인을 수개월 동안 과대선전하더니 갑자기 비트코인을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고 지적했고, 뉴욕타임스(NYT)는 "테슬라가 비트코인을 결제 수단으로 받아들이겠다고 밝힌 지 석 달 만에 돌연 방침을 뒤집었다"고 꼬집었습니다.

머스크는 비트코인 결제 중단 사유로 전기를 대규모로 소비하는 비트코인 채굴 방식이 화석 연료 사용의 급증을 초래해 환경에 악영향을 미친다는 점을 들었습니다.

피터 시프 유로퍼시픽캐피탈 CEO는 트위터에 글을 올려 "머스크가 처음에 비트코인 결제를 받아들인다고 했을 때 그런 우려(환경 악영향)는 어디 있었는가"라며 "머스크가 (테슬라) 주주 자금을 사용해 암호화폐에 도박하기 전에 그다지 많은 공부를 하지 않은 것 같다"고 비꼬았습니다.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에는 머스크가 "시장 조작을 의도적으로 일삼는 거짓말쟁이이자 악당"이라는 비판의 글이 올라왔고, 머스크에 대한 욕설을 담은 해시태그까지 등장했습니다.

아이디 '크립토 에어 고르도'는 "테슬라가 비트코인을 펌프질해서 끌어올린 뒤 환경보호를 이유로 폐기해 투자자들에게 피해를 줬다"고 비난했습니다.

아이디 '콜린스 마이클'은 "머스크의 트윗 하나로 가상화폐 시장이 혼란에 빠졌다"며 "사람들이 공황 상태에서 가상화폐를 여기저기서 팔고 있다. 한 사람이 그렇게 많은 힘을 가진다는 게 정말 말이 되는가"라고 반문했습니다.

'Ugur'라는 네티즌은 사람들이 비트코인을 살 때 백마를 꿈꿨으나 머스크 발언 이후 주저앉은 조랑말이 됐다는 내용의 이미지를 합성해 올리기도 했습니다.

머스크가 도지코인을 띄우기 위해 비트코인 악재를 일부러 터트렸다는 음모론도 제기됐습니다.

아이디 '투 더 문'은 "머스크가 비트코인의 대체 결제 수단으로 도지코인을 발표하려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와 함께 테슬라 차가 전기 충전 과정에서 더 많은 탄소를 배출한다는 지적과 함께 머스크에 실망해 테슬라 주식을 팔아 치우겠다는 반응도 나왔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유영규 기자ykyou@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